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나전 패배 '후폭풍'... 벤투호 험난해진 '16강 경우의 수' [월드컵 현장]

스타뉴스
  •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306
  • 2022.11.29 06:45
  • 글자크기조절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전에서 선제 실점을 허용하는 순간. /AFPBBNews=뉴스1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전에서 선제 실점을 허용하는 순간. /AFPBBNews=뉴스1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16강으로 향하는 벤투호의 길이 험난해졌다. 반드시 잡아야 했던 가나전에서 쓰라린 패배를 당한 탓이다. 전제조건은 포르투갈전 승리다. 그러고 나서 같은 시각 열리는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포르투갈에 이기지 못하면 탈락이고, 포르투갈을 잡더라도 탈락할 가능성이 열려 있다.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다. 대회 전만 하더라도 가나는 한국이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하는 상대로 첫 손에 꼽혔지만, 수비 집중력이 크게 떨어지면서 3골이나 실점하고 승점을 얻지 못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2-0으로 완파하고 16강을 확정했다. 사실상 조 1위도 유력한 상황이다. 우루과이는 포르투갈전 패배에도 16강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이제 남은 한 장의 16강 진출권을 놓고 가나(승점3), 한국, 우루과이(이상 승점1)가 경합을 펼치는 구도가 됐다.

H조 최종전은 내달 3일 오전 0시 두 경기가 동시에 열린다. 한국과 포르투갈, 가나와 우루과이가 각각 격돌한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마지막 남은 H조 16강 진출팀이 결정된다.

한국이 16강으로 가기 위해서는 우선 전제조건이 포르투갈전 승리다. 포르투갈과 비기거나 지면 16강 가능성은 없다. 객관적인 전력을 고려하면 포르투갈전 승리조차 쉽지가 않다. 그나마 16강 진출을 확정하면서 한국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할 가능성이 크지만, 포르투갈은 백업진조차 세계적인 선수들로 포진해 있는 팀이다.

포르투갈을 이기더라도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다만 이 경우에도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우선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기면 한국과 우루과이의 승점이 4점으로 동률이 된다. 현재 득실차는 한국이 -1, 우루과이는 -2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각각 포르투갈과 가나에 몇 골차 승리를 거뒀느냐에 따라 희비가 갈린다. 한국 입장에선 우루과이가 가나에 1골 차로 승리하는 게 최상이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면, 한국은 가나와 득실차를 따져야 한다. 현재 한국의 득실차는 -1, 가나는 0인데, 한국이 포르투갈에 1골 차로 승리하면 다득점을 따져야 한다. 한국은 2골, 가나는 5골이라 다득점에서 한국이 밀릴 가능성이 있다. 대신 한국이 포르투갈에 2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두면 득실차에서 가나에 앞서 16강에 오를 수 있다.

반대로 가나가 우루과이를 잡으면, 한국의 최종전 결과는 의미가 없어진다. 포르투갈을 몇 골차로 이기더라도 가나보다 승점에서 밀리기 때문이다. 결국 벤투호가 자력으로 16강에 갈 수 있는 경우의 수는 '없다'. 포르투갈을 이기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1골 차로 이기거나, 포르투갈에 2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두고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기를 바라야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