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구라 2.7억에 샀던 철원 땅, 15년 만에 시세 알아보니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8,314
  • 2022.11.29 07:57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방송인 김구라(52)가 15년 전에 구입한 땅값을 듣고 속상해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김구라 철원 땅 가격 최초 공개합니다. 그런데 이제 눈물을 곁들인'이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아들 그리와 함께 강원도 철원 투어를 시작한 김구라는 "여기가 드라이브하기 좋고 카페도 많지만, 아무래도 북한 쪽하고 가깝다 보니까 개발이 쉽지 않다"며 "아빠한테 크게 불효하지 않는 이상 내 재산은 너하고 네 동생한테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아침에 땅 계약서를 봤다. 3000평이다. 2007년 11월에 샀다. 그때 2억 4500만원에 샀다. 부동산중개료랑 세금까지 2억 7000만원 정도 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리는 "처음 가 본다. 사진으로는 봤다. 진짜 논밭이었다"고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김구라는 "네가 만약 저기서 군 복무를 하면 아빠 땅을 지키는 것"이라며 "부동산 몇 군데 돌아다니면서 더 봤어야 했는데, 얘기 듣고 쓱 보고 샀다. 망했다"고 속상해했다.

이어 "내가 부동산 없고 재테크는 안 해도 방송 열심히 하니까"라고 스스로 위로했다. 그리는 "나도 비트코인 날리고 나서부터 잘됐다. 그때부터 일이 들어왔다. 사람이 굶어 죽으라는 법이 없다"고 아빠를 다독였다.

철원 땅에 도착한 그리는 "이 정도면 땅 살 때 쎄했을 것 같은데"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김구라는 "2007년에 이 땅을 샀을 때는 주변에 뭔가 들어설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산 거다. 15년 뒤에도 이럴 줄 알았겠냐"며 아쉬워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김구라는 공인중개사에게 전화해 현재 땅 시세를 물었다. 공인중개사는 한숨을 내쉬며 "요즘 거래가 없다. 그때도 비싸게 주고 산 것 같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씁쓸한 표정으로 "그때 사장님이 한 3억원 정도 얘기했는데, 이제는 그 가격도 아닌 거냐"고 질문했고, 공인중개사는 "아 네 그렇죠…"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구라는 "땅값이 오를 거라는 기대로 비싸게 주고 샀다. 부동산에 함부로 접근하면 안 된다. 요즘 영끌(영혼까지 끌어다 투자)해서 사람들이 힘든 것"이라며 "경기가 안 좋을 때는 1~2년 안에 끝나지 않는다. 재테크도 안전하게 해야 한다. 남 얘기 들으면 100% 후회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닥 찍은 반도체, 심상찮은 반등…"지금이 '줍줍'할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