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는 손흥민과 '셀카' 시도…가나 스태프 비매너 동료들도 정색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593
  • 2022.11.29 08:17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카타르 로이터=뉴스1) 이유진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지난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튜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석패했다. 월드컵 전 안와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투혼'을 펼친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경기 종료 후 퉁퉁 부은 눈으로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타르 로이터=뉴스1) 이유진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지난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튜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석패했다. 월드컵 전 안와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투혼'을 펼친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경기 종료 후 퉁퉁 부은 눈으로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쉬운 패배로 울고 있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FC)에게 다가가 셀카를 시도한 가나 스태프의 매너 없는 행동이 축구 팬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28일(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3으로 석패했다.

우루과이와 1차전 경기에서 0대0 무승부를 거두며 상승세를 탔던 한국은 이날 패배로 분위기가 완전히 가라앉았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손흥민이 마스크를 벗고 고개를 갸우뚱 거리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손흥민이 마스크를 벗고 고개를 갸우뚱 거리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 대표팀은 전반 초반부터 가나를 강하게 압박했으나 골이 터지지 않았고, 후반까지 0대2로 끌려갔다. 그러던 중 조규성(전북 현대)이 후반 13분과 16분 연속으로 골을 터뜨리며 분위기는 반전을 맞았다.

하지만 후반 23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 FC )에게 결승골을 내주면서 다시 2대3으로 끌려가게 됐고, 후반 추가 시간까지 최선을 다했으나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특히 후반 추가 시간 한국의 코너킥 상황이었음에도 주심이 그대로 경기 종료 휘슬을 불어 아쉬움을 더했다. 이 과정에서 벤투 감독은 거칠게 항의했고, 결국 레드카드를 받아 포르투갈과 최종전 벤치를 지키지 못하게 됐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손흥민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를 마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경기 결과는 한국의 2대3 석패.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손흥민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를 마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경기 결과는 한국의 2대3 석패.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수들은 아쉬움에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했다. 안와골절 부상으로 마스크 투혼까지 펼친 '캡틴' 손흥민도 마찬가지였다. 결국 그는 눈물을 보였고, 가나 축구 국가대표팀 스태프들 역시 그런 손흥민을 위로했다.

그러나 이때 한 가나 스태프가 손흥민과 셀카를 시도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같은 행동은 같은 팀 스태프의 눈에도 좋지 않게 보였는지, 다른 스태프가 그의 몸을 치며 말렸다. 가나 스태프의 무례한 행동에 손흥민은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떴다.

해당 장면을 두고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는 "가나 코치가 패배 후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과 무례한 셀카를 찍었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뭐 하는 거냐", "아무리 셀카를 찍고 싶어도 상황을 봐가면서 행동하지", "사람 진짜 비참하게 만든다"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