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찰, 한동훈 장관·가족 '신변보호 조치'…집 앞 생중계 고발에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9 09:03
  • 글자크기조절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월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 법안의 위헌 여부를 따지는 공개변론에 출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월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 법안의 위헌 여부를 따지는 공개변론에 출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들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나섰다.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가 한 장관의 자택에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생중계 방송을 한 행위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된 지 하루 만이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한 장관의 자택 주변 순찰을 강화하는 등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갔다. 또 한 장관 등에게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더탐사 취재진은 지난 27일 오후 1시쯤부터 한 장관 아파트에 들어가는 장면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해당 영상에는 "강제 수사권은 없지만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갑자기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것인지 공감해 보라는 차원"이라는 발언이 담겼다.

이들은 한 장관 자택의 현관문 앞에서 여러 차례 초인종을 누르며 "취재 왔다"고 말하고 문 앞에 놓여있는 택배 상자를 살폈다. 경찰은 같은 날 한 장관을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 더탐사 기자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려 했으나 해당 기자가 불응해 집행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한 장관은 같은 날 더탐사 소속 5명을 보복 범죄와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서울 수서경찰서에 고발했다.

한 장관은 전날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면서 "과거에는 이정재, 임화수, 용팔이 같은 정치 깡패들이 정치인들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들을 대행했다"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청담동 술자리 거짓 선동이나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무단 공개, 법무부 장관 차량 불법 미행, 주거침입 등은 주류 정치인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 행위들"이라며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깡패처럼 그것이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거기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하겠다고 공언한다"며 "이걸 이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지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너무 끔찍한 얘기 같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