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현중 "휴대폰 덕에 억울함 풀려…母, 세상과 작별할 생각도"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112
  • 2022.11.29 10:08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폭행 논란 당시 심정을 털어놓으며 가족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 예능 '뜨겁게 안녕'에는 김현중이 등장해 그간 못다 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앞서 김현중은 2014년 전 여자친구와 폭행 논란으로 법정 공방을 벌인 바 있다. 당시 그는 휴대폰이 결정적인 증거 역할을 하면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하지만 재판 결과가 나오기 전 나이로 인해 입대를 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

김현중은 "인터넷도 없고 TV도 없어 단절되니 혼자만의 상상에 빠졌다"며 "극도로 불안해지면서 겪지 않은 일을 최악으로 상상했다. 훈련병 때 일주일 동안 잠을 못 잤다. 스스로 공포를 많이 느꼈다"고 떠올렸다.

이어 "저를 걱정 어린 눈으로 바라봐준 행보관님이 단순노동을 많이 시켰다"며 "공황을 이겨낸 건 아니었지만 단순한 반복들을 기계적으로 하다 보니까 나라는 (사람에 대한 생각) 자체가 없어졌다"고 회상했다.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화면 캡처

김현중은 휴가도 입대 후 6개월 만에 나갔다고. 그는 "그때 행보관님이 밖에 상황을 본인 휴대폰으로 인지하시고 '지금 나가봤자 사회 규탄밖에 받지 않는다'고 아예 차단시켰다"며 "은인 같은 분이다. 제대하고 1년에 한 번은 여행도 같이 간다"고 밝혔다.

그는 군대에서 자신의 욕도 직접 들었다며 "전화하는데 옆 부스에서 내 욕하는 게 들렸다.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더라. 내가 나를 대변하지 않으면 헛소리가 더 많이 나가겠구나 (깨닫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그는 재판 과정에서 상대 쪽의 휴대폰을 발견하게 되면서 억울함을 해소할 수 있었다. 김현중은 "세상 끝까지 가봤다"며 "그런 상황에서 가족밖에 없더라. 엄마 아빠한테 이거만 지나면 효도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이 세상과 작별할 마음도 있으셨던 것 같다"며 "지금은 내가 좋아하는 음악하고,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 받고, 결혼도 하고, 손주도 낳으니까 조금씩 힘을 내는 모습을 보고 엄청 좋아하신다"고 고백했다.

한편, 사생활 논란으로 한동안 활동을 중단했던 김현중은 지난 2월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했다. 10월에는 득남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