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U+, 한국화낙과 중소기업용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만든다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9 11:07
  • 글자크기조절
양사 직원들이 FANUC 3D 비전 센서를 통한 AI 빈 피킹(bin picking)하는 과정을 U+스마트팩토리 관제시스템을 통해 모니터링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양사 직원들이 FANUC 3D 비전 센서를 통한 AI 빈 피킹(bin picking)하는 과정을 U+스마트팩토리 관제시스템을 통해 모니터링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1,340원 0.00%)는 생산자동화 전문기업 한국화낙과 중소·중견기업이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29일 밝혔다.

화낙은 공작기계 컨트롤러로 사용되는 수치제어장치(CNC)와 서보모터 그리고 이를 활용한 공작기계 및 산업용 로봇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관련 분야에서 화낙은 글로벌 점유율이 가장 높으며, 다수의 국내 공작기계 제조사에서도 화낙의 수치제어장치를 적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관제플랫폼과 화낙의 공작기계 컨트롤러를 연동해 공작기계를 사용하는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플랫폼과 컨트롤러가 연동되면 공작기계의 운영 신호를 U+스마트팩토리 플랫폼에서 분석해 설비의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이상 발생 여부를 감지할 수 있다.

앞으로 LG유플러스는 풍부한 현장경험과 설비 노하우를 보유한 한국화낙과 협업해 AI(인공지능) 기반 공작기계 설비 모니터링 및 이상감지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활용한 서비스를 공작기계산업 현장에 제공할 계획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랩(Lab)장(담당)은 "공작기계산업 현장에서 고객을 만나 직접 보고 들은 페인포인트를 개선하기 위해 선반(Lathe)·밀링(Milling) 등 다양한 수치제어장치 설비에 대한 예지보전 기술을 개발하고, 고객에게 더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빨라진 국민연금 고갈시계…암울한 미래에 개혁 속도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