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네이버 로봇팔 껴안은 사우디 장관 "5000억 사옥 韓 명소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9 16:23
  • 글자크기조절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이 네이버 1784에서 로봇팔 앰비덱스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이 네이버 1784에서 로봇팔 앰비덱스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초대형 스마트도시 '네옴시티' 구축을 기획중인 사우디아라비아 탐방단이 네이버의 로봇친화형 신사옥을 찾았다. 이 사옥에 적용된 디지털트윈과 AI(인공지능) 등의 기술력을 선보인 네이버는 네옴시티 수주전에 한발 더 다가섰다.

네이버(NAVER (223,500원 ▲12,000 +5.67%))는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일행이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인 제2사옥 '1784'를 방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달 초 네이버가 국토교통부 및 국내 기업과 '원팀코리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것을 계기로 마제드 알 호가일 장관과 알리 라지히차관 등 총 23명이 네이버 신사옥을 방문했다.

이날 행사에선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 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이 참석해 1784의 디지털트윈·로봇·AI·클라우드 및 데이터센터 관련 기술을 시연하고, 네이버의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기획·개발 역량을 소개했다.
채선주 네이버 ESG 대외 정책 대표(왼쪽)와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사진=네이버
채선주 네이버 ESG 대외 정책 대표(왼쪽)와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사진=네이버

네이버 관계자는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가 고민하는 교통, 치안, 위생관리 등 도시문제 및 주택/건물 관리 등을 디지털 기술을 통해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도 함께 이어갔다"고 말했다.

한편, 건설비용이 5000억원에 달하는 네이버 1784는 디지털트윈, 로봇, AI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테크컨버전스 빌딩으로 해외에서도 관심이 크다. 지난 7월 빅토리아 눌란드 미국 국무부 차관에 이어 지난 23일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도 1784를 방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