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 여친 손발 묶고 개똥 먹인 20대…5시간 때려 갈비뼈 부러뜨렸다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9 16:59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 여자친구를 집에 감금하고 폭행한 뒤 반려견의 배변을 강제로 먹인 20대 남성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29일 인천지법 형사14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중감금치상 및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4월 2일 인천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 B씨를 감금한 뒤 B씨의 손과 발을 박스테이프로 묶고, 5시간가량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이 과정에서 B씨의 머리카락을 자르고 반려견의 배변을 강제로 먹이기도 했다.

B씨는 이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지고, 다발성 찰과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이후 A씨는 지난 6월 B씨에게 다시 만나자며 연락하는 등 스토킹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그는 중감금치상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이달 초 스토킹 사건으로 또 기소됐고, 재판부는 두 사건을 병합했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열릴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