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현중, 8년간 혼외자 양육비 미지급…"복귀 앞두고 처음 만나"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1,648
  • 2022.11.29 17:33
  • 글자크기조절
= 가수 겸 배우 김현중.
= 가수 겸 배우 김현중.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혼외자에게 8년간 양육비를 미지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29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김현중이 전 여자친구 A씨와 사이에서 낳은 아들에 대한 양육비를 8년 동안 단 한 번도 지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진호에 따르면 김현중은 2015년 혼외자를 얻었지만 8년간 거의 찾지 않았다. 첫 만남도 아이가 7살이 된 지난해 말이 돼서야 이뤄졌다고 한다. 김현중은 당시 A씨에게 "양육비를 정리하자"고 연락했고, A씨 측은 '친아빠인데 아이라도 먼저 만나봐라'고 제안해 만남이 성사됐다고 이진호는 전했다.

아들은 아빠와 첫 만남에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다만 김현중은 만남 이후 양육비 조정신청을 했다. 판사가 월 200만원씩 양육비를 지급하라고 하자, 김현중은 자신의 연소득이 7000만원이라며 양육비를 낮춰달라고 주장했다.

2021년 양육비 산정 기준표에 따르면 연소득 7000만원인 비양육자는 양육자에게 월 160만원씩 지급해야 한다.

이런 가운데 김현중은 지난 8년간 단 한 번도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그간 지급하지 못한 양육비 소급분에 대해서도 '월 160만원'으로 조정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김현중, 8년간 혼외자 양육비 미지급…"복귀 앞두고 처음 만나"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이진호는 "종잡을 수 없는 김현중의 행보에 A씨의 가족마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애초에 연락이라도 안했다면 아이가 상처라도 덜 받았을텐데, 아이와 만남 이후 양육비 조정신청까지 했다"고 전했다.

또 김현중이 8년 만에 갑자기 양육비 조정신청을 한 것에 대해서는 "관계자들은 (김현중이) 방송 복귀를 위해 조정신청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며 "양육비를 주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등재라도 되면 방송 복귀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그러니까 방송 복귀를 위해 철저하게 계산된 수순이 아니냐는 의혹"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김현중은 방송 복귀를 강행했고, 방송에서도 첫째 아이를 아예 언급조차 안했다. 아이에게 두번의 상처를 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중은 전 여자친구 A씨와 법정 공방 등 구설에 휘말리며 활동을 쉬어왔다. 둘의 법정 공방에 대한 법원의 판결을 종합하면 A씨는 2015년 4월 김현중의 폭행으로 아이를 유산했다며 16억원에 이르는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에 재판부는 A씨가 김현중에게 폭행을 당한 기간, 임신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다며 김현중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김현중의 폭행, A씨의 두 차례 임신과 중절 등은 사실로 드러났다. 김현중은 A씨를 폭행한 혐의로 500만원의 벌금형을 받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