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로코로나 풀릴까…K주식은 먼저 뚫었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05:40
  • 글자크기조절
제로코로나 풀릴까…K주식은 먼저 뚫었다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조기 종료 기대감이 고개를 들면서 한국 증시에서 중국 소비재 주식이 일제히 급등했다. 특히 2017년 한한령(중국 내 한류 소비 금지령)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COVID-19) 창궐로 실적과 주가에 영향을 받은 K뷰티와 K엔터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29일 코스피 시장에서 LG생활건강은 전일대비 3만7000원(6%) 오른 65만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아모레퍼시픽은 5500원(4.42%) 오른 13만원에 마감했다. 중국 생산 비중이 높은 코스맥스는 10.24% 급등했고 한국콜마도 5.54% 강세였다.

코스닥 화장품주인 씨앤씨인터내셔널과 아이패밀리에스씨도 각각 11.94%, 9.90% 상승 마감했다. 화장품 용기를 생산하는 연우는 24.53% 급등했다.

K엔터 업종의 하이브도 코스피 시장에서 4.35% 오른 14만4000원에 마감했다. 코스닥에서 에스엠과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각각 3.61%, 5.77% 동반 상승했다. 그밖에 중국에 진출한 K패션업체 F&F와 더네이쳐홀딩스도 각각 4.2%, 5.56% 강세를 보였다.

중국 관련주가 줄줄이 급등하면서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25.12포인트(1.04%) 오른 2433.39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도 9.64포인트(1.34%) 상승한 727.54에 거래를 마쳤다.

2020년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의 방역정책은 일관된 '완전 봉쇄'였다. 대외 불확실성에도 "중국 스스로 경제를 살릴 것"이라는 믿음으로 봉쇄 정책을 고수했다. 하지만 과학 방역을 내세운 중국 정부의 '동태적 제로 코로나' 정책은 이제 중국인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전종규 삼성증권 연구위원은 "3년에 걸친 코로나 봉쇄로 경제와 민심이 임계점에 도달한 모습"이라며 "일단 '온건한 대응'에 나선 중국 정부는 무모한 압박보다는 정책 유연성을 높이고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단계를 조정하는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정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020년 이후 중국의 동태적 제로 코로나 정책은 아집이었다"며 "무너지는 경제와 중국인의 얼어붙은 심리를 고려할 때 2023년에는 중국이 아집을 내려놓을 가능성이 높고, 내년 중국 정책 변화를 고려해 그간 외면받은 업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