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내림 받고 방울 흔드는 9세 딸…아동학대 오해 받는 부모 사연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6,945
  • 2022.11.30 07:10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9세 무속인 딸과 찍은 유튜브 영상 때문에 아동학대범으로 오해받는 부모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 9세 딸을 데려온 부모는 "사람들이 저희가 딸을 학대한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엄마는 "딸이 아빠 유튜브에 출연하고 싶다고 해서 일상을 올린 게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해당 영상에서 딸은 한복을 입고 점사를 보는 듯한 행동을 했다. 딸은 부채를 들고 방울을 흔들며 뛰어다니기까지 해 놀라움을 안겼다.

아빠는 딸에게 계속해서 질문을 던졌고, MC 장영란은 "뭐 저런 걸 시켜 아버님?"이라고 궁금해했다. 영상을 본 김호영은 "딸을 상업적으로 이용한다고 오해를 살 법하다"고 말했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딸은 "올해 6월 신내림을 받은 무속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알고 보니 아빠의 직업도 무속인이라고. 아빠는 "저희가 아이를 조종해 수익을 창출하는 거라고 하더라. 오해를 풀고 싶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박미선은 "아빠가 자꾸 유도하는 것 같으니까 오해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엄마는 "저희도 신내림을 받게 하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딸이 일상생활이 안 되더라. 밥도 안 먹고 잠도 안 잤다"고 설명했다.

아빠는 "올해 5월5일 어린이날에 놀이동산을 가기로 했는데, 갑자기 새벽 3시에 딸이 몽유병 환자처럼 자다가 일어나더라"며 "당장 (신내림 받으러) 가야 한다고 까무러쳤다. 딸이 어떤 신이라고 정확하게 호명했다. 신내림을 미루다가 6월에 받았다"고 회상했다.

MC들은 딸에게 점사를 보기도 했다. 장영란은 "병원 차리느라 빚을 좀 졌다. 병원이 언제 잘 돼서 빚을 갚겠냐"고 물었고, 딸은 "올해부터 잘 된다"고 답했다.

실제 딸은 학교생활을 하기보다 아빠와 함께 무속인의 길을 걷는 걸 원했다. 집에는 딸을 위한 신당이 마련돼있었다.

이에 MC들은 "본인이 너무 좋아하니까 할 말이 없다"며 민속학 박사가 꿈이라는 딸의 꿈을 응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