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혹독한 출근길, 체감온도 영하 12도 '한파'…낮에도 전국 영하권

머니투데이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08:56
  • 글자크기조절
전국 대부분 한파경보가 발효된 30일 서울 시내 빌딩에서 난방 증기가 배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 대부분 한파경보가 발효된 30일 서울 시내 빌딩에서 난방 증기가 배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9일 밤 22시 20분쯤 서울과 인천을 포함한 첫 눈이 관측됐다. 30일 오전 출근길엔 전국에 한파경보가 발령됐다. 서울을 기준으로 이날 아침 출근길 체감온도가 섭씨 영하 12.2도에 달했다.

30일 오전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수도권과 강원도 경상권은 대체로 맑고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에는 구름이 많이 낀다. 아침 기온은 서울 -7도, 대전-도, 광주 -1도, 대구-3도로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렀다.

낮 기온 역시 서울 영하 3도, 대전0도, 광주 1, 대구 2도로 남부지역을 제외하면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 전망이다.

전날 밤 서울과 인천에 첫눈이 관측된데 이어 이날도 눈 소식이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찬 대기와 따뜻한 해수면의 온도 차이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충남서해안과 전라권서부, 제주도에는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다"고 관측했다.

또 "전북북동내륙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며 "새벽(00~06시)부터 아침(06~09시) 사이 충남권·중북부내륙에 가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경기남부서해안과 충남권남부내륙, 충북중·남부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비 소식도 있다. 기상청은 "서해안에서 눈과 비가 섞인 구름이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 충남 서해안 등 해안지역에 접근하면서 비가 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예상강수량은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에 각각 5㎜내외, 충남 서해안과 충남 중북부내륙과 서해5도에 5㎜ 미민이다. 기상청은 이날(30일)과 오는 1일 예상 적설량이 전북서부, 제주도 산지에는 1~5cm이고 많은 곳은 7cm 이상 쌓일 것으로 전망했다. 충남서해안과 충남권중·북부내륙 전남권서부 서해5도에는 1~3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