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아베스틸지주, 에퀴스와 REC 매매 위한 양해각서 체결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09:59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박성준 세아베스틸지주 이사, 양영주 세아베스틸지주 대표, 양성우 에퀴스에너지코리아 대표, 조언우 에퀴스에너지코리아 전무 /사진=세아베스틸지주
왼쪽부터 박성준 세아베스틸지주 이사, 양영주 세아베스틸지주 대표, 양성우 에퀴스에너지코리아 대표, 조언우 에퀴스에너지코리아 전무 /사진=세아베스틸지주
세아베스틸지주가 에퀴스에너지코리아와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 장기 매매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전남 소재 21MW급 태양광발전소가 생산하는 연평균 2만6828MWh 수준의 신재생에너지를 20년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는 세아베스틸 연간 총 전력 사용량의 2~3%에 해당하는 규모다.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내년 상반기 이내에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해당 태양광발전소로부터 공급받게 되는 신재생에너지를 세아베스틸, 세아창원특수강 등에 공급한다. 이번 공급으로 연간 약 1만2325톤의 탄소 배출량이 감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약 187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것과 동일한 효과다.

세아베스틸·세아창원특수강 등의 제강공정은 철스크랩을 원료로 하는 전기로를 사용하기 때문에 철광석을 원료로 하는 고로의 제선·제강공정 대비 탄소 직접 배출량(스코프1) 이 2~3배 정도 적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탄소 배출량이 현저히 적은 전기로 100% 제품 생산방식과 신재생에너지 전력 활용 등을 통해 스코프2 범위의 탄소 배출량을 저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에퀴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 경험이 풍부한 글로벌 인프라 투자사다. 2018년 한국지사 출범 이후 태양광·해상풍력 발전, 폐기물 처리·자원회수 분야에서 투자 및 개발을 이어오며 탄탄한 국내 인프라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있다.

에퀴스가 신안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의 첫 REC 장기 구매 계약자로 세아베스틸지주를 선정했다. 양사는 향후 신재생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위한 양사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양영주 세아베스틸지주 대표는 "세아베스틸지주의 ESG경영 확대 및 탄소배출 저감 목표 달성을 위해 REC 장기 매매 계약을 시작으로 그린스틸 글로벌 인증, 추가 신재생에너지 확보 등 탄소저감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