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오일뱅크, 블루수소 밸류체인 구축 핵심으로 부상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10:36
  • 글자크기조절
현대오일뱅크,  블루수소 밸류체인 구축 핵심으로 부상
현대오일뱅크가 블루수소 생산과 이동형 수소충전소를 망라하는 수소밸류체인 구축에 나선다.

현대오일뱅크는 현대차, 현대글로비스, 현대로템과 함께 지난10월부터 광진구 현대오일뱅크 직영 중곡 LPG충전소 부지를 활용, 이동형 수소 충전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충전소는 현대차가 기획·투자·설계를 총괄하고 현대글로비스가 수소 공급 및 운영, 현대로템이 수소 충전 차량 제작 및 관리를 맡는다.

현대오일뱅크는 국내 정유사 최초로 서울시에 이동형 수소 충전소를 확보하게 됐다. 이번에 설치된 이동형 수소충전소는 'H광진 무빙 스테이션'이다. 현대차 25톤 대형트럭 '엑시언트'에 수소압축기, 저장용기, 냉각기, 충전기 등 핵심 설비가 모두 탑재돼 하나의 완벽한 수소 충전소 역할을 수행한다. 총 2대가 교대로 운영되며, 2대 교대 운영 기준 하루 최대 50대 수소 차량 충전이 가능하다.

이동형 수소 충전소는 기존 수소 충전소 대비 충전 시설 구비가 용이하다.일반적인 수소 충전소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시설을 위한 일정규모의 공간과 시설 구축을 위한 토목공사가 필요하다. 하지만 이동형 수소 충전소는 특수 제작된 차량을 통해 직접 충전하는 방식으로 상대적으로 작은 부지로도 수소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번 이동형 수소 충전소 부지 제공을 통해 기존 전국 11곳에서 운영중인 고정형 수소 충전소에 이어서 이동형 수소 충전소까지 확보해 수소 생산부터 활용과 판매에 이르는 수소밸류체인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이동형 수소 충전소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새로운 개념의 수소 충전소인 만큼 기대가 크다"며 "이동형 수소 충전소 사업은 상대적으로 수소 인프라가 취약한 서울 도심 강북권 수소차 이용 시민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현재 연간 약 20만톤의 수소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블루수소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수소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회수,활용해야 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수소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회수, 활용하는 기술을 상용화해 블루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한 블루수소는 전국 수소 충전소에 판매되고 수소 연료전지 발전사업의 연료로도 공급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를 위해 국내 최대 액체탄산제조업체 신비오케미컬과 '액체 탄산 생산공장'을 구축했다. 현대오일뱅크가 수소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신비오케미컬에 원료로 공급해,이산화탄소의 대기 방출 없이 블루수소를 생산한다.

이렇게 생산한 블루수소는 전국 수소 충전소에 공급된다. 수소를 차량용 연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기존 수소공장에서 생산한 수소를99.999%의 고순도로 정제하고 압축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현대오일뱅크는 지난해 8월 대산 공장에 고순도 수소 정제 설비를 구축했다.

수소 정제설비에서 생산된 고순도 수소는 수소 이송 차량에 옮겨져 전국 충전소에 공급된다. 하루 생산 가능량은 3000kg로 수소차 넥쏘를600대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현대오일뱅크는 또 대산공장에서 생산한 블루수소를 투입하여 발전용 전력으로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발전소 건설도 계획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해6월 발전 자회사 현대E&F를 설립하고, LNG와 블루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