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키마우스 인사로 포문 연 '디즈니 쇼케이스', 글로벌 OTT 1위 굳히기 공세는?

머니투데이
  • 한수진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14:03
  • 글자크기조절

싱가포르서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아태지역 400여명 기자-파트너 참석

미키마우스와 루크 강(Luke Kang) 디즈니 아태사장(오른쪽),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미키마우스와 루크 강(Luke Kang) 디즈니 아태사장(오른쪽),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월트디즈니 컴퍼니(TWDC, 이하 디즈니)가 세계관 확장과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로 글로벌 OTT 점유율 1위 굳히기에 나선다.


디즈니는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이하 '디즈니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호주/뉴질랜드(ANZ), 동남아시아(SEA), 홍콩, 대만 등 아태지역(APAC)에서 온 400여명의 취재진과 파트너 앞에서 주요 스튜디오의 극장 개봉 예정작과 아태지역 오리지널 스트리밍 콘텐츠를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디즈니의 마스코트인 미키마우스가 무대에 올라 분위기를 띄웠다. 미키마우스는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드는 등 친근한 모습으로 현장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이어 본격적인 라인업 소개를 위해 루크 강 월트디즈니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사장이 마이크를 넘겨받았다. 루크 강(Luke Kang) 디즈니 아태사장은 "지난 100년 동안 디즈니는 독자적인 세계관을 선보이면 글로벌 콘텐츠의 중요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우수한 창의성과 양질의 스토리텔링을 항상 추구해왔다. APAC 라인업은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있지만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디즈니는 제작진의 생태계를 주도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즈니발 아태지역 작품들은 지역적 특수성을 살려 공감을 매개로 시청층 유입에 나선다. 루크 강 사장은 "아태지역에서는 콘텐츠 개발 시 기존에 우리가 시도해보지 않았던 콘텐츠의 새로운 부분인 일명 화이트 스페이스(whitespace)를 중요하게 여긴다”며 "K-드라마, 일본 애니메이션, 인도네시아 로맨틱 코미디처럼 특정 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거나 현지 시청자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로컬 스토리텔링을 위해 더 많은 지역적 특수성에 투자하고 있다. 디즈니는 전 세계 시청자에게 디즈니, 마블, 스타워즈, 픽사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 콘텐츠와 함께 각 지역에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현지 제작 스토리를 제공하고 이를 세계적으로 활용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디즈니가 지난해 스트리밍 서비스(디즈니+)를 통해 공개한 아태지역 콘텐츠는 45개 이상이다. 이중 다수 작품은 상업성, 작품성 모두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한국 콘텐츠 중에는 '빅마우스' '사운드트랙 #1' '인더숲: 우정여행'이 공개 첫 주 APAC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츠 톱3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디즈니+에 서비스 되고 있는 현지 제작 아시아 콘텐츠의 스트리밍 시간은 1년 전보다 8배 증가했다.


디즈니+는 국내에서의 낮은 점유율과 달리 글로벌 구독 수는 1위다.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심슨 가족 시리즈 등 두터운 팬층을 지닌 탄탄한 IP를 보유한 덕이다. 디즈니는 이를 바탕으로 아태지역 콘텐츠 제작에도 힘을 실으며 정상 자리를 공고히 다지기 위한 만반의 준비에 나선다.


루이스 데스포지토 마블스튜디오 공동대표는 화상 연결을 통해 "디즈니의 모든 스토리는 세계관을 공유한다. '어벤져스' 성공으로 더 많은 캐릭터를 투입, 세계관을 확장해 나갔다. 이 같은 세계관을 디즈니+에서 또 시리즈로 확장했다. 이런 식으로 영화와 시리즈를 오가는 작업이 팬들을 설레게 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렇듯 콘텐츠에 다양성을 반영해야 한다. 디즈니는 재미뿐만 아니라 작품 안에 공동 의식이 함께 하기를 바란다. 종교, 인종 등을 아우르며 모두가 함께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이 마블의 고유성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다양성과 엔터테인이 점목되면 어떤 것이던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디즈니는 2023년까지 APAC에서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로는 내달 '커넥트'(연출 미이케 타카시)와 '카지노'(연출&각본 강윤성)를 연달아 내놓을 예정이다. 싱가포르=한수진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