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수가 다수를 흔드는 '왝더독'… 무분별한 시위 이어져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17:13
  • 글자크기조절

은마아파트 도 넘은 시위, 대우조선 불법파업 등… 화물연대 가입 차량도 전체의 5% 그쳐

지난 19일 제11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은마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경관심의안이 수정가결된 가운데 2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마트의 모습.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지난 19일 제11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은마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경관심의안이 수정가결된 가운데 2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마트의 모습.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목소리 큰 소수의 의견이 전체의 의사로 포장돼 무분별한 시위로 이어지는 '왝더독(Wag the dog)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왝더독은 '개의 꼬리가 몸통을 흔든다'는 의미로 본말이 전도된 상황을 뜻한다.

최근 은마아파트에선 일부 주민이 국책사업인 GTX-C 노선의 변경을 요구하며 무리한 시위를 이어가고 있어 빈축을 샀다. 노선 변경의 협의주체인 정부부처나 건설사가 아닌 기업인의 자택 앞에서 인근 시민을 볼모로 시위에 참여한 은마아파트 주민은 370여명. 전체 은마아파트 4424가구 2만여 입주민 중 일부이다. 전체 은마아파트 주민의 뜻을 대변한다고 보기 어렵다.

시위 참가자 숫자를 늘리기 위해 은마아파트 재건축 추진위 일부 주민들이 시위 참가자에게 현금 지급을 제안한 정황도 드러났다.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거친 시위 방식에 또 다른 은마아파트 주민협의체가 부정적 입장을 나타내는 등 단지 내부에서도 자제 의견이 고개를 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은마아파트 재건축 추진위 일부 주민들이 이달 초 아파트 외벽에 내걸은 '이태원 참사 사고 은마에서 또 터진다'는 문구의 현수막은 일반 시민들은 물론 은마아파트 주민들조차 '도를 넘었다'며 비판, 결국 두 시간만에 철거되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 협력 업체 일부 노조원 120명은 지난 6월 조선소 내 도크를 점거하고 불법 파업을 벌였다. 이들이 주장한 '임금 30% 및 상여금 300% 인상'은 나머지 98%를 차지하는 타 협력업체 근로자들이 이미 찬성한 '4.5~7.5%' 인상과는 괴리가 상당했다.

결국 전체의 2%에 불과한 이들의 주장으로 비롯된 불법 파업으로 대우조선해양은 8000억원의 피해를 입었고, 지난 10년간 7조원을 웃도는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3분기 6278억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파업 장기화로 조선소 직원들은 50일 넘게 월급을 받지 못했고, 거제 지역 상인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120명의 파업으로 수만명이 피해를 입은 것이다.

(거제=뉴스1) 신웅수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와 협력업체 측의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대우조선 하청 노사는 지난 20일 10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을 종료하고 21일 오전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노사 협상은 극적 타결 기대감이 높았지만 손해배상 소송 취하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와 별개로 원청노조인 민주노총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이날부터 이틀간 금속노조 탈퇴 찬반 투표를 실시한다.  하청지회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금속노조가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한 것이 이번 탈퇴 투표의 원인이 됐다.  대우조선지회는 이날부터 이틀간 조직 형태 변경 투표를 실시, 과반 이상이 투표해 3분의 2이상이 찬성하면 금속노조 탈퇴가 결정된다.   사진은 이날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에서 금속노조 탈퇴 찬반 투표를 마친 조합원들이 출근하는 모습. 2022.7.21/뉴스1
(거제=뉴스1) 신웅수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와 협력업체 측의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대우조선 하청 노사는 지난 20일 10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을 종료하고 21일 오전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노사 협상은 극적 타결 기대감이 높았지만 손해배상 소송 취하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와 별개로 원청노조인 민주노총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이날부터 이틀간 금속노조 탈퇴 찬반 투표를 실시한다. 하청지회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금속노조가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한 것이 이번 탈퇴 투표의 원인이 됐다. 대우조선지회는 이날부터 이틀간 조직 형태 변경 투표를 실시, 과반 이상이 투표해 3분의 2이상이 찬성하면 금속노조 탈퇴가 결정된다. 사진은 이날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에서 금속노조 탈퇴 찬반 투표를 마친 조합원들이 출근하는 모습. 2022.7.21/뉴스1


최근 정부의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제안을 거부하고 총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 파업도 유사 사례로 꼽힌다. 전국 44만여 화물차량 차주 중 화물연대에 가입한 차량은 2만2000명 수준으로, 가입률이 5% 수준이다.

하지만 일부 화물연대 노조원들은 파업 불참을 이유로 운행 중인 비노조원 화물차를 향해 쇠구슬을 쏘거나, 운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일부 과격한 소수의 다수를 차지하는 비노조원 화물차가 피해를 입고 물류대란이 현실화되면서 국가적 경제 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이처럼 소수에 의해 주도되는 시위는 이슈와 무관한 제3자나 일반 시민의 불편을 볼모로 삼고 있다. 목적 달성을 위해 과격한 방식을 동원한다는 점에서 국민 정서와도 괴리가 크다.

지난해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73.4%가 '목적 달성을 위해 과격한 방식이 필요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우리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과격한 시위에 반대하고 있는 셈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수가 다수의 뜻을 왜곡해 자신들의 주장을 강요하는 과정에서 일반 시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해 관계자들은 문제를 제기하고 전문가들이 해결책을 논의하는 방식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