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목포해경, 겨울철 기상악화 속 '바다 지킴이' 역할 톡톡

머니투데이
  • 조완남 MT해양 목포,완도 객원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18:23
  • 글자크기조절
목포해경, 겨울철 기상악화 속 '바다 지킴이' 역할 톡톡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가 지난 29일 서해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도서지역 및 해상에서 발생한 위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했다.

30일 목포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9분경 신안군 흑산면 홍도항에서 근해자망 어선 A호의 선원 B씨(40대,남)가 왼쪽 발에 화상을 입어 육지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현장에서 B씨의 상처부위를 응급처치 한 후 진도군 서망항으로 긴급 이송을 실시, 오후 4시 25분경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이에 앞서 해경은 같은 날 새벽 3시 7분경 진도군 상조도 인근 해상을 지나던 근해자망 어선 C호(42톤, 승선원 6명)가 스크류에 부유물이 감겨 이동이 어렵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을 급파했다.

해경은 충돌 등 2차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선박 인근 해상을 지나는 선박을 상대로 항행 안전방송을 실시했다.

이어 민간잠수사를 투입해 부유물 제거 작업을 시도했으나 강한 조류와 바람, 높은 파도 등 기상악화로 안해 스크류에서 뷰유물 제거 작업이 어려워지자 만일의 사고를 대비하여 C호를 진도군 서망항으로 긴급 예인했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기상악화 속에서도 위급사황에 맞서 신속한 대응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