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립됐던 中을 세계 속으로…별세한 장쩌민은 누구?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18:54
  • 글자크기조절

'상하이방' 장쩌민, 시진핑 주석의 전전 실권자…
톈안먼 때 정치적 기반확립, 개혁개방·성장 견인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왼쪽) 이 30일 타계했다. 향년 96세. 사진은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리펑 전 국무원 총리 /AFPBBNews=뉴스1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왼쪽) 이 30일 타계했다. 향년 96세. 사진은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리펑 전 국무원 총리 /AFPBBNews=뉴스1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이 30일 향년 96세로 별세했다. 장 전 주석은 중국 현지시간으로 이날 낮 12시13분 상하이에서 백혈병과 다발성 장기부전 등으로 치료받다 세상을 떠났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그는 지난달 열린 20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20차 당대회)에 참석하지 않아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었다.

마오쩌둥(1세대), 덩샤오핑(2세대) 이어 중국의 3세대 지도자인 장 전 주석은 퇴임 이후에도 후진타오 시대까지 중국 정치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다 2018년 시진핑 1인 체제가 굳어진 이후부터는 전직 국가원수 예우만 받아왔다.

1926년 장쑤성 양저우에서 태어난 장 전 주석은 공산당 간부 자제인 태자당 출신으로 분류됐다. 그러다 1985년 상하이 시장이 된 이후 출세 길을 밟기 시작했다. 공산당 내 최대 계파였던 상하이방 기반이 만들어진 때이기도 하다. 특히 1989년 톈안먼 사태 이후 덩 전 주석의 눈에 들며 중국공산당 내 실세로 부상하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중국 정부의 무력 진압을 지지하고 사태를 진압한 공로를 인정받아 당 총서기 자리에 앉은 데 이어 당시 덩 전 주석이 맡고 있던 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직도 물려받으면서 명실상부한 '차기 후계자'로 지명됐다.

장 전 주석은 중국을 외교적 고립에서 벗어나 미국·유럽 등 서방과의 외교관계 유지 큰 역할을 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또 1997~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 극복,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2008년 베이징 하계 올림픽 유치 성공 등 중국이 미국 다음의 경제 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기도 했다. 2000년엔 "새 시대의 중국공산당은 선진 생산력의 발전 요구와 선진 문화발전 방향을 대표해 광범위한 인민의 근본 이익을 대표해야 한다"는 이른바 '3대 대표론'을 발표하고, 2년 뒤 이를 공산당 당헌으로 넣기도 했다.

중국공산당의 3대 정파 중 하나인 상하이방을 탄생시켰다. 그는 덩 전 주석이 1997년 2월 세상을 뜨자 자신의 정치적 고향이 상하이 출신 인사들은 대거 발탁했다. 경제발전을 중시하고 개방정책을 따르는 상하이방은 장 전 주석과 함께 중국 정계의 핵심으로 자리 잡았다.

장 전 주석은 2003년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에 자리를 내준 이후에도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했지만, 부정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한 시 주석의 등장과 함께 힘을 잃었다. 시 주석의 반부패 전쟁 타깃에 장 전 주석의 옛 측근들을 비롯해 두 아들까지 포함되면서 그의 영향력도 자연스레 약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