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완선도 '정산 0원'…13년간 번 1300억 '매니저' 이모가 꿀꺽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5,737
  • 2022.11.30 19:38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가수 김완선이 자신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한 이모한테 13년간 수익금을 단 한 푼도 정산받지 못한 사연이 전파를 탔다.

30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김완선과 이모 현모씨의 갈등을 재조명했다.

김완선은 1986년 데뷔 이후 1998년까지 13년간 정산을 단 1원도 받지 못했다. 김완선은 당시 한 달 평균 10억원, 매년 100억원 이상을 번 것으로 알려졌는데, 수익금의 행방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완선은 과거 한 방송에서 "나는 10대 후반에 데뷔해 돈에 대해 잘 몰랐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만족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성인이 돼서야 정산이 잘못된 것을 인지했고, 결국 현씨와 결별했다.

김완선도 '정산 0원'…13년간 번 1300억 '매니저' 이모가 꿀꺽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김완선이 번 돈은 모두 이모부의 빚을 갚는 데 쓰였다고 한다.

홍종선 대중문화 전문기자는 "이모도 사계절을 옷 두 벌로 버텼고, 아파도 병원을 안 갔을 만큼 돈을 아꼈다. 돈은 모두 이모부의 사업에 들어갔다"며 "이모부는 사업 실패로 전 재산 14억원을 탕진하고도 빚이 남았다. 김완선의 돈도 모두 이모부의 빚을 갚는 데 쓰였다"고 전했다.

김완선은 이모와 결별하고 오히려 승승장구했다. 5집에 수록된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가 히트를 치면서 여가수 최초 단일 앨범 100만장 판매고를 올렸다. 다만 이 시기 현씨가 지병으로 사망하면서 김완선은 돌연 슬럼프를 겪게 됐다.

홍 기자는 "김완선은 (슬럼프로) 2007년 은퇴설까지 불거졌다. 미국 하와이에 갔는데 이모 생각만 하염없이 났다고 한다"며 둘이 애증의 관계였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