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갑자기 후진하는 앞 차" vs "못보고 박은 뒤차" 잘못은?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18:51
  • 글자크기조절
터널 앞 진출로에서 후진하려던 차량과 트럭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 영상=유튜브 '한문철TV'
터널 앞 진출로에서 후진하려던 차량과 트럭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 영상=유튜브 '한문철TV'
지하차도 앞 진출로에서 후진하려던 차량과 2차선에서 직진하던 트럭이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지하차도 나가자마자 있는 길목에서 길 잘 못 들었다고 멈춰있는 앞차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3.5톤 트럭을 운전하는 기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제보자 A씨는 "터널을 나와 직진하던 중 멈춰서 후진하려던 앞 상대 차와 사고가 났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당시) 뒤쪽에서 차가 와 실선을 넘어갈 수 없던 상황"이라며 "지하차도에서 나와 올라오는 길이라 눈이 부셔 흰색 차 인지에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물차라 인지했을 때 급정지는 힘든 상황이었다"며 "정차가 불가능한 곳에서 앞차가 사고 유발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A씨는 "전방 주시 일부 소홀은 인정한다"며 "상대 보험사는 9(A씨):1(상대 승용차)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앞차는 개념이 없고, 트럭은 앞을 안 보고 운전하고 환장의 콜라보다", "저런 도로에서 후진 할 수 있는 용기가 정말 대단하다", "앞차 개념이 너무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문철 변호사는 "법원에 가면 제보자 과실이 6~70% 있다고 할 수 있다"며 "소송까지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측에서 분쟁심의위원회에 가자고 하면 분심위를 거쳤다가 소송까지 가야 한다"며 "여태까지는 낮에 들이받은 차가 더 잘못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하터널 나오자마자 바로 앞에 있는 차량을 피하긴 어려우므로 상대 차 잘못이 더 커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터널 앞 진출로에서 후진하려던 차량과 트럭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 사진=유튜브 '한문철TV'
터널 앞 진출로에서 후진하려던 차량과 트럭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 사진=유튜브 '한문철TV'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