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엔솔 2위자리 넘보는 BYD…中배터리업체의 약점은? [차이나는 중국]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61
  • 2022.12.04 06:21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차이 나는 중국을 불편부당한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7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한 '2022 대구 국제 미래모빌리티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장착된 험머 EV(전기차)를 살펴보고 있다.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국내외 171개 업체가 참가해 전기차 등 다양한 친환경차를 비롯해 미래 자동차 기술과 부품을 선보인다. 2022.10.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7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한 '2022 대구 국제 미래모빌리티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장착된 험머 EV(전기차)를 살펴보고 있다.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국내외 171개 업체가 참가해 전기차 등 다양한 친환경차를 비롯해 미래 자동차 기술과 부품을 선보인다. 2022.10.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배터리업체의 점유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 올해 650만대 돌파가 예상될 정도로 중국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했기 때문이다.

몇 년 전만 해도 LG에너지솔루션 등 국내 배터리업체가 글로벌 배터리산업을 장악할 희망이 보였지만, 최근 CATL 등 중국 업체가 빠르게 성장하며 국내 업체와의 점유율 격차가 확대됐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아직 1위다. 중국 배터리를 중국 국내용이라고 의미를 폄하하는 의견도 눈에 띄지만 그렇게만 볼 수 없다.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업체 점유율이 국내 3사의 두 배가 넘는 58%에 달하기 때문이다.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올해 LG에너지솔루션이 2위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내년 2위 수성 여부는 불투명하다. 중국의 BYD가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배터리 산업과 기업을 살펴보자.



올해 중국 전기차 시장 650만대 돌파 전망


지난 10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10월 중국 전기차 판매대수가 전년 동월 대비 81.7% 증가한 71만400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0월 신차 판매 중 전기차 점유율은 28.5%에 달했다.

LG엔솔 2위자리 넘보는 BYD…中배터리업체의 약점은? [차이나는 중국]
올해 1~10월 누적 전기차 판매대수는 작년 대비 100% 넘게 증가한 528만대다. 매달 약 70만대가 팔리고 있기 때문에 올해 650만대를 돌파할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60%를 돌파했다.

중국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중국 배터리산업도 덩달아 커졌다. 중국자동차배터리산업혁신연맹에 따르면 올해 10월 중국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은 작년 동월 대비 98.1% 증가한 30.54GWh(기가와트시)다. 2020년 10월 기록한 5.87GWh 대비 다섯 배가 넘는 규모다.

LG엔솔 2위자리 넘보는 BYD…中배터리업체의 약점은? [차이나는 중국]
2020년 11월 중국이 '신에너지 자동차산업 발전계획(2021~2035)'에서 2025년까지 전기차 침투율을 20%까지 올린다는 목표를 제시한 후 배터리 탑재량이 급증했다. 월간 수치를 들여다보면 2020년 하반기 월간 배터리 탑재량이 5GWh에서 10GWh까지 증가했으며 이후에도 우상향 추세가 지속됐다.

올해 1~10월 누적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은 224.2GWh다. 증가율은 전기차 증가 속도와 엇비슷한 109%다. 삼원계(NCM)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비중은 약 4대 6으로 LFP가 우위를 점했다.



글로벌 시장의 58%를 차지한 중국 배터리 업체


/자료=SNE리서치
/자료=SNE리서치
글로벌 시장에서 중국 배터리업체의 위상을 살펴보자.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9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CATL이 점유율 35.1%로 1위를 차지했다. CATL의 배터리 사용량은 119.8GWh로 전년 대비 100.3% 늘었다.

올들어 10월까지 140만대에 달하는 전기차를 팔아 치우며 중국 승용차 판매 1위에 올라선 BYD는 점유율 12.8%로 LG에너지솔루션을 바짝 추격하며 3위를 차지했다. BYD의 배터리 탑재량은 올해 177% 급증했다. 그 외에도 중국업체들이 나란히 7~10위를 차지하면서 글로벌 10대업체 중 중국업체가 6개를 차지했다. 한국은 LG에너지솔루션·SK온·삼성SDI 등 3개사다.

중국 6개 배터리업체의 점유율 합계는 57.8%로 국내 3사의 점유율 합계(25.2%)보다 두 배 이상 크다. 문제는 올해 부쩍 확대된 중국과 한국의 점유율 격차가 내년에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서두에서 언급한 것처럼 중국 배터리업체가 글로벌 시장을 장악한 건 중국 시장을 95% 이상 독점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1~10월 중국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 상위 10개업체 중 8위를 차지한 LG에너지솔루션 외에는 모두 중국 업체다. LG에너지솔루션은 테슬라의 상하이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델 3'에 삼원계 배터리를 납품하면서 순위에 올랐다.

LG엔솔 2위자리 넘보는 BYD…中배터리업체의 약점은? [차이나는 중국]
중국 배터리 시장 순위는 CATL이 점유율 47.6%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으며 BYD가 점유율 22.7%로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중국 대표 전기차업체인 BYD는 배터리와 전기차를 생산하는 수직계열화를 완성한 업체다. 올해 전기차 판매가 급증하면서 대부분 자사 전기차에 탑재되는 리튬인산철 배터리만으로 중국 2위, 글로벌 3위를 차지했다.

BYD는 보급형, 프리미엄 모델에 걸쳐 세단·SUV 등 다양한 제품군을 출시하면서 시장 점유율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내년에는 BYD가 LG에너지솔루션과 글로벌 2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격전을 벌일 것이다.



중국 배터리업체에 대한 한국 업체의 강점들


중국 배터리업체의 장점은 광범위한 배터리 공급사슬, 방대한 시장과 저렴한 생산원가다. 중국 업체의 생산비용은 미국·유럽지역 대비 약 20%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국내 배터리업체도 중국 업체가 가지지 못한 장점이 있다. 바로 프리미엄 배터리 브랜드 이미지와 글로벌 생산기지 구축에 먼저 나선 점이다.

중국 배터리업체의 추격이 빨라진 지금 글로벌 진출이 더 중요해졌다. 올들어 국내 배터리 3사는 제너럴모터스(GM), 포드, 스텔란티스 등과 앞다퉈 미국에 배터리 합작공장을 짓고 있다.

특히 미국이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통과시키면서 저렴한 생산원가에 의존해온 중국 배터리업체의 셈법이 복잡해졌다. 북미에서 생산한 전기차에만 한 대당 최대 7500달러의 세액공제 혜택을 주도록 했기 때문이다. 일정 비율 이상의 북미산 배터리 핵심 광물 사용도 필수다.

이처럼 미국이 북미지역을 중심으로 한 배터리 공급망 현지화에 나서면서 중국 배터리업체가 적잖은 타격을 받게 됐다. 국내 업체 역시 생산기지를 미국으로 이전해야 할 필요성이 더 커졌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60%에 근접하는 중국 배터리업체의 당면 과제는 해외시장 점유율 확대다. 이들이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명실상부한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서는 중국 외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높여야 하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