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위에 놀란 中, 위드 코로나?…블룸버그 "내년 전면개방 전망"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08
  • 2022.12.01 08:02
  • 글자크기조절

블룸버그 이코노믹스 보고서 "향후 7개월 간 단계적 완화 후 완전 재개방"

11월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사 추모 행사에서 사람들이 정부의 코로나19 규제에 항의하기 위해 모여 흰 종이를 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11월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사 추모 행사에서 사람들이 정부의 코로나19 규제에 항의하기 위해 모여 흰 종이를 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중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제로 코로나'에 대한 반대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2023년 중반 '완전 개방'을 목표로 단계적 방역 완화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는 보고서를 통해 "중국이 향후 7개월간 코로나19 봉쇄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해 내년 중반까지 (국경을) 전면 재개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의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인 창 슈와 데이비드 큐는 "내년 상반기까지 중국 경제는 코로나19 억제에서 벗어날 것"이라며 "중국 당국은 밀접 접촉자에 대한 검역 요건을 점진적으로 완화하고, 국내 여행 제한 조치도 완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서에 적었다. 그간 고집했던 고강도 방역규제 '제로 코로나'를 버리고 '위드 코로나'로 전환할 거란 관측이다.

세계 각국은 이미 1년여 전부터 대부분의 방역 규정을 완화하며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중국은 3년 가까이 국경을 걸어 잠그고 감염자가 발생한 지역 봉쇄 및 거주지 이외 다른 지역 간 이동 금지 등의 고강도 방역 정책을 고수해왔다. 그런데도 중국의 신규 감염자는 최근 급증하며 사상 최고 수준에 달하기도 했다.

11월 24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 코로나19 봉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방역복을 입은 요원들이 길거리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11월 24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 코로나19 봉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방역복을 입은 요원들이 길거리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들은 최근 감염 급증과 관련 중국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코로나19 사태를 막을 수 없다고 판단, 단계적 방역 완화 정책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봤다. 특히 경제지표 부진, 탈(脫)중국 현상 심화 등 제로 코로나에 따른 경제성장 둔화가 확실해진 만큼, 경제적 추가 손실을 막기 위해서라도 '위드 코로나'를 도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제로 코로나'로 커진 사업 불확실성에 중국 부호들이 이민 등 탈중국을 계획하면서 해외로의 자산 유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상하이의 투자 이주 컨설팅업체 '헨리 앤 파트너스'는 1만명의 자산가가 올해 480억 달러(약 63조3120억원) 규모의 자산을 중국에서 해외로 유출할 것으로 추산했다.

노무라홀딩스의 루팅 이코노미스트도 "경제지표 부진이 중국 당국의 재개방 결정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중국이 내년 3월 이후 진정한 개방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11월 초 블룸버그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이코노미스트는 2023년 3월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최대 정치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이후인 내년 2분기에 중국의 재개방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주요 도시에 이어 미국, 영국 등 세계적으로 퍼진 반(反)정부 시위 사태도 당국의 방역 기조 변화에 영향을 줄 거란 전망도 제기됐다. 이코노미스트들은 "최근 시위는 '제로 코로나'의 경제적, 사회적 비용에 대한 광범위한 좌절을 시사한다"며 중국 지도부가 이번 사태의 심각성 인지하고 이를 방역 정책 전환에 반영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실제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 이후 중국 당국은 '과잉봉쇄는 지양한다'는 입장과 함께 방역 규제 완화의 뜻을 내비쳤다. 지난 29일 중국 국무원은 일부 방역 조치가 과도했다는 점을 인정하며 지역별 장기 봉쇄와 새 방역 대책에 어긋나는 통제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다. 실제 국무원 발표 이후 허난성 정저우시 당국은 코로나19 고위험 구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 주민의 외출을 허용한다는 방역 완화를 발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