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글로벌 ESG 공식협의체 연례회의 참석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1 09:04
  • 글자크기조절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의 제2차 연례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이 위원들과 ESG 경영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의 제2차 연례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이 위원들과 ESG 경영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 제2차 연례회의에 참석했다.

리더십 위원회는 지난해 제26차 UN기후변화당사국총회 이후 글로벌 금융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책임과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신설된 UNEP FI의 최고 권위 위원회다.

위원회에는 알리안츠, 악사(AXA), BNP 파리바, 바클레이스, BBVA, Westpac 등 24개 글로벌 리딩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들이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조 회장은 초대 위원으로 위촉돼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지속가능금융 확대를 위한 정책 및 금융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잉거 안데르센 UNEP 사무총장과 마크 카니 UN 기후변화특사 등 글로벌 ESG 인사들과 글로벌 리딩 금융그룹 회장들이 의견을 나눴다.

특히 IFRS(국제회계기준) 재단의 국제 지속가능성 표준위원회(ISSB)에서 추진 중인 ESG 공시 등 ESG 관련 규제와 함께 최근 전세계가 맞이하고 있는 경제 위기 속에서 ESG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금융회사의 역할에 대해서도 논의가 오갔다.

조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의 ESG 트렌드를 소개하고 ESG공시가 명확하고 통일성 있는 목표를 제시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조 회장은 "금융은 ESG에 대한 실행의지가 전 산업에 잘 전파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촉매제가 되어야 한다"며 "신한금융은 아시아의 ESG 선도 기업으로서 전세계 금융기관들과 함께 원팀이 돼 지속가능한 금융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