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썩지 않는 '빅맥'…"3개월째 멀쩡…방부제로 가득차"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1 09:39
  • 글자크기조절

호주 남성 비교영상 올려

호주 한 남성이 3개월 동안 썩지 않은 맥도날도 빅맥버거의 영상을 공개했다. 왼쪽은 새로 산 버거, 오른쪽은 3개월 전 산 버거./사진=틱톡
호주 한 남성이 3개월 동안 썩지 않은 맥도날도 빅맥버거의 영상을 공개했다. 왼쪽은 새로 산 버거, 오른쪽은 3개월 전 산 버거./사진=틱톡

호주 한 남성이 3개월 동안 상하지 않은 맥도날드 햄버거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30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북동부 퀸즐랜드에 사는 밥 로블러는 최근 자신의 틱톡에 지난 8월25일 산 맥도날드 빅맥버거와 새로 산 빅맥버거를 비교한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로블러는 약 3개월 동안 냉장고에 보관한 버거를 꺼낸 뒤 포장을 열었다. 3개월 된 버거는 새 버거와 겉보기에 다를 게 없었다.

빵은 동그란 형태를 유지하고 있었고 곰팡이도 따로 피어나지 않은 상태였다. 패티는 딱딱하게 변했지만 외관상으론 문제가 없었다. 양상추와 양파도 썩지 않은 모습이었다.

로블러는 "크기가 줄긴 했지만 새 버거와 완전히 똑같다"며 "어떻게 양상추가 썩지도 않은 거냐"고 말했다.

이어 "당신은 이 쓰레기 같은 음식을 자신과 자녀의 배에 넣고 있는 것"이라며 "이건 방부제로 가득 찬 플라스틱 음식이다. 빅맥버거를 먹는 사람들이 뚱뚱한 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호주 한 남성이 3개월 동안 썩지 않은 맥도날도 빅맥버거의 영상을 공개했다. 왼쪽은 새로 산 버거, 오른쪽은 3개월 전 산 버거./사진=틱톡
호주 한 남성이 3개월 동안 썩지 않은 맥도날도 빅맥버거의 영상을 공개했다. 왼쪽은 새로 산 버거, 오른쪽은 3개월 전 산 버거./사진=틱톡

로블러의 영상을 본 호주 영양사 수지 버렐은 "음식에 들어 있는 방부제의 양을 생각하면 로블러의 실험은 놀랍지 않다"며 "맥도날드가 표준적인 방부제를 사용한다고 믿지만 일반적으로 패스트푸드는 많은 가공을 거쳐 만들어진다"고 밝혔다.

버렐은 "화학물질을 첨가하는 등 극단적인 가공이 필요하기 때문에 패스트푸드는 우리 몸에 좋지 않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해당 영상에 대해 맥도날드 대변인은 "맥도날드는 훌륭한 품질을 갖추고 있다"고 해명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50년 넘게 호주 농부들로부터 재료를 사들이고 있다"며 "빅맥버거에는 100% 호주산 소고기와 바삭바삭한 호주산 상추, 호주산 피클 등이 들어간다"고 했다.

또 "맥도날드 직원들은 신선함을 보장하기 위해 소비자가 구매하는 시점에 빅맥 버거를 요리한다"고 밝혔다.

한편 썩지 않는 맥도날드 버거에 대한 실험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에는 한 아이슬란드인이 2009년부터 보관한 맥도날드 버거와 감자튀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음식은 곰팡이 없이 원래의 색깔을 유지하고 있었다. 2016년에도 알래스카 여성이 6년 된 버거 세트를 공개해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줬다.

2019년 한 아이슬란드인이 2009년부터 보관한 맥도날드 버거와 감자튀김을 공개했다./사진=트위터
2019년 한 아이슬란드인이 2009년부터 보관한 맥도날드 버거와 감자튀김을 공개했다./사진=트위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