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얼굴이 아보카도 같은 남자'라고 말하니…AI가 한 일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1 15:42
  • 글자크기조절
/사진=카카오브레인
/사진=카카오브레인
카카오브레인은 자체 개발한 AI(인공지능) 아티스트 '칼로 1.0'(Karlo) 모델을 세계 최대 오픈소스 커뮤니티 깃허브(GitHub)에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칼로는 '민달리'(minDALL-E), 'RQ-트랜스포머' 등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이미지 생성 AI 모델을 발전시킨 AI 아티스트다. 1억2000만장 규모의 텍스트-이미지 데이터셋을 학습해 제시어를 바탕으로 고품질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예컨대 "르네 마그리트 화풍으로 그린 아보카도 얼굴을 한 남자"라는 제시어를 입력하면 칼로는 관련 이미지를 직접 창작한다. 시각자료를 만들거나 신규 로고·구조물을 디자인하는 등 고도의 창의성이 필요한 산업군에 칼로를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카카오브레인은 내년 초 품질과 기능을 개선한 칼로 모델을 오픈 API 형태로 공개해 이용자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이미지에서 불필요한 부분을 자연스럽게 제거하거나 편집할 수 있는 '이미지 인페인팅', 기존 이미지를 보고 빛과 그림자, 주변 사물 등을 상상해 이미지를 확장할 수 있는 '이미지 아웃페인팅'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한다.

지난달엔 국내 최초 AI 이미지 생성 앱 'B^ DISCOVER'를 글로벌 시장에 무료로 공개했는데, 내년엔 예술가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전문가용 버전도 공개할 계획이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이번에 공개한 칼로 모델로 AI 아티스트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다방면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카카오브레인은 세계적 수준의 AI 모델들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며 AI 생태계 발전 가속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