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英여왕 최측근, 흑인에게 "진짜 어디서 왔냐"…논란되자 사임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1 10:38
  • 글자크기조절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왼쪽)의 최측근이자 윌리엄 왕세자의 대모인 수잔 허시(오른쪽)가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가 사입했다. /로이터=뉴스1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왼쪽)의 최측근이자 윌리엄 왕세자의 대모인 수잔 허시(오른쪽)가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가 사입했다. /로이터=뉴스1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최측근이자 윌리엄 왕세자의 대모가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가 사과한 뒤 사임했다.

30일(현지 시각) BBC 등에 따르면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보좌했던 버킹엄궁의 고위인사 수잔 허시(83)가 영국의 흑인 자선단체 대표에게 "진짜 어디서 왔냐"고 반복해서 묻는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해당 발언을 들은 사람은 아프리카와 카리브계 가정폭력 피해자 여성들을 돕는 단체 '시스타 스페이스'의 응고지 풀라니 대표다.

풀라니는 전날 버킹엄궁 행사에 다녀온 뒤 트위터에 "'레이디 SH'라는 왕실 직원이 '진짜 어디서 왔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풀라니는 자기가 영국에서 태어난 영국인이며 단체가 런던에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직원은 여러 차례 반복해서 '어디서 왔냐'고 묻더니 "당신이 어디서 왔는지 알아야 한다", "당신의 사람들은 어디서 왔냐", "당신은 캐리비안(카리브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풀라니는 주장했다.
영국 여성 단체 '시스타 스페이스' 응고지 풀라니 대표(가운데) /사진=트위터
영국 여성 단체 '시스타 스페이스' 응고지 풀라니 대표(가운데) /사진=트위터
풀라니는 이 직원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레이디 SH'라고만 언급했다. 영국 왕실도 해당 직원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이 대화를 지켜봤다는 한 왕실 직원은 BBC에 해당 직원의 이름이 수잔 허시라고 밝혔다.

허시는 1960년부터 왕실에서 일했으며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최고위급 보좌진이었다. 수십여견간 왕실에서 핵심적이고 신뢰받는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허시는 지난해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든버러 공작) 장례식 때 여왕 옆에 서기도 했으며 올해 찰스 3세 즉위 뒤에도 자리를 지켜왔다.

풀라니는 인디펜던트와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한 개인을 넘어 제도적 인종차별"이라며 "나는 충격을 받았고 흑인으로서 무언가 대응하고 싶었지만 단체 대표로서 온 자리라 너무 많은 상황을 고려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 사실을 확인한 영국 왕실은 "한 직원이 용납할 수 없고 매우 유감스러운 발언을 했다가 사과하고 물러났다"며 "이 사안을 극히 심각하게 보고 전면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윌리엄 왕세자의 대변인도 "인종차별은 우리 사회에서 설 자리가 없다"며 "수용할 수 없는 발언이었고 해당 직원이 즉각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