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머스크 "쿡과 좋은 대화"…애플에 '전쟁 선포' 이틀 만에 화해모드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1 11:30
  • 글자크기조절
애플 본사 내 연못 위에 일론 머스크와 팀 쿡으로 추정되는 두 명의 그림자가 비춘 모습/사진=트위터
애플 본사 내 연못 위에 일론 머스크와 팀 쿡으로 추정되는 두 명의 그림자가 비춘 모습/사진=트위터
이틀 전 애플에 전쟁을 선포했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팀 쿡 애플 CEO를 만나 오해를 풀었다고 밝히며 화해 모드로 돌아섰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애플 본사 내 연못을 찍은 영상과 함께 "애플 본사를 구경시켜 준 팀 쿡에 감사한다"는 글을 올렸다. 영상에는 머스크와 쿡으로 추정되는 2명의 그림자가 연못에 비춘 모습이 담겼다.

이어 머스크는 "좋은 대화였다. 무엇보다 앱스토어에서 트위터가 삭제되는 문제와 관련한 오해를 풀었다"며 "팀은 절대 그런 조치를 검토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다"고 했다.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로 팀 쿡을 만나 좋은 대화를 했다며,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뺀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해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사진=트위터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로 팀 쿡을 만나 좋은 대화를 했다며,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뺀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해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사진=트위터
머스크의 이날 트윗은 애플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낸지 이틀 만에 나왔다. 머스크는 지난달 28일 트위터를 통해 애플이 트위터 광고 대부분을 중단했으며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빼겠다고 위협한다고 비판했다.

머스크는 애플이 앱스토어에 부과하는 30% 수준의 인앱 결제 수수료에 대한 문제도 제기하며 애플과 전쟁을 불사할 내비치기도 했다. 최근 애플과 구글의 독과점 구조에 반발해 스마트폰을 직접 만들 가능성까지 언급했던 터다.

애플은 머스크와의 만남에 대해 공식적 입장을 내놓지 않았으나 쿡의 초청으로 회동이 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 세계 최고 부자인 머스크와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의 수장인 쿡의 만남은 정면 충돌 직전에 나온 예상 밖의 소식"이라면서 "트위터와 애플 모두 평화를 유지해야 할 많은 이유가 있다"고 했다.

트위터에게 애플은 최대 광고주 중 하나다. 또 애플은 아이폰 이용자 10억명에게 앱 접근을 제어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자료제공업체 센서타워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트위터 사용자의 약 64%는 애플 기기를 이용한다.

머스크와의 충돌이 껄끄러운 건 애플도 마찬가지다. 안 그래도 공화당 의원들은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실리콘밸리 기술기업들의 정치 성향이 진보로 기울어져 있다며 조사를 벼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공화당의 유력 대선 후보로 꼽히는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29일 기자회견에서 "만약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없앤다면 엄청난 실수"라며 "이는 독점적 권한의 행사로 의회 개입이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