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벌2세 이혼' 최정윤 "7세 딸, 말 안 들어…기분 나쁜 대화 많이 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341
  • 2022.12.01 16:16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프리한 닥터 W'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프리한 닥터 W' 방송화면 캡처
이혼 후 홀로 딸을 키우고 있는 배우 최정윤이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11월 3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리한 닥터 W'에서는 최정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정윤은 자신의 근황에 대해 "간간이 일하면서 육아하고 있다"며 "아이가 7살이어서 육아에 매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딸이 요즘 말을 참 안 듣는다"며 "자식은 평생 (말을) 안 듣는 것 같다. 저도 부모님 말씀을 현재까지도 안 듣고 사니까. 자식은 말을 안 듣는다는 걸 알면서도 (기분이) 그렇다"고 털어놨다.

/사진=tvN '프리한 닥터 W'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프리한 닥터 W' 방송화면 캡처

김소영과 결혼해 4살 된 딸을 두고 있는 오상진은 "'내년엔 괜찮아지겠지' 하면서 키우고 있는데, 나중엔 더 말을 안 듣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최정윤은 "4~5살 때가 더 나았던 것 같다"며 "7살 때는 자기 주장이 강해지면서 기분 나쁜 대화를 많이 하게 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말대답을 하면서 엄마의 머리카락을 서게 하는 말을 많이 한다. 7살이 더 힘들다"고 토로했다.

오상진이 "말이 통하면 설득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거듭 묻자 최정윤은 "오히려 내가 설득당하게 되더라"고 고백했다.

이를 듣던 김소영은 "오상진은 이미 졌다"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정윤은 2011년 이랜드 그룹 부회장 장남이자 그룹 이글파이브 출신인 윤태준씨와 결혼해 2016년 딸을 출산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올해 들어 이혼 절차에 돌입한 사실이 알려졌고, 최근 합의 이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새집 올스톱"…'미분양 무덤' 대구, 특단 카드 꺼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