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던, 현아와 결별 사유가 바람?…유튜브발 루머에 '법적대응' 예고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305
  • 2022.12.01 17:4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현아, 던. 2021.9.13/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현아, 던. 2021.9.13/뉴스1
가수 던이 자신과 전 여자친구 현아에 대한 가짜뉴스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던은 1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자신과 현아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린 유튜버 A씨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던이 SNS에 현아를 겨냥한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던이 작성했다는 이 글에는 "제게 모든 과거를 속이고 숨겼다", "다른 남성과 은밀하게 만남을 가졌고 아이의 존재도 숨겼다" 등 현아에 대한 비방이 담겼다.

다만 이 글은 던이 SNS에 댓글을 남긴 것처럼 조작된 가짜뉴스다. 던의 SNS에는 이 같은 내용의 글이 올라온 적이 없다.

던, 현아와 결별 사유가 바람?…유튜브발 루머에 '법적대응' 예고

던은 "길게 말 안 하겠다. 이 글은 제가 쓴 게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한 저 비겁하고 더럽고 불쌍한 분을 고소하겠다"며 "헤어졌어도 저한테는 똑같이 소중하고 제가 본 어떤 사람보다 진실되고 멋있는 사람이자 앞으로도 제가 제일 사랑하는 아티스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발 이렇게 살지 마시고 소중한 시간들을 좋은 곳에 써라"라고 지적했다.

현아와 던은 2016년부터 6년간 열애를 이어왔다. 특히 던은 최근 현아에게 반지를 선물해 결혼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현아는 30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헤어졌다.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다. 항상 응원해주시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며 결별을 알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