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엽 '600호 홈런볼', 1억 5천만원 낙찰…경매사상 최고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639
  • 2022.12.01 21:49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신임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신임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의 통산 600호 홈런공이 경매에서 1억 5000만원에 팔렸다.

OSEN에 따르면 이승엽 감독의 600호 홈런공은 최근 경매회사 코베이옥션에 출품됐다.

시작가 1억 5000만원에 나온 이 홈런공은 익명의 단독 응찰자에게 그대로 낙찰됐다. 스포츠물품 낙찰가로는 국내 최고가로 알려졌다.

이 감독의 600호 홈런은 2016년 9월 14일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16차전에서 나왔다. 당시 5번 지명타자로 출장한 이 감독은 2회 말 한화 이재우의 시속 115km 포크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KBO리그에서만 441호, 한일 통산 600호 홈런이었다.

600호 홈런을 달성한 선수는 국내에서 이승엽이 유일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8명, 일본에는 2명뿐이다.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와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인터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와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인터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홈런공은 외야석에 앉아있던 양기동씨가 낚아챘다. 그는 미국에서 공부하는 아들의 학비를 위해 이 공을 경매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홈런공에 대한 경매가 활발하게 이뤄진다. 역대 최고가는 1998년 마크 맥과이어의 시즌 70호 홈런공이다. 시즌 70호 홈런은 당시 한 시즌 최고 기록이었다.

맥과이어의 홈런볼은 경매에서 300만 5000달러(당시 기준 약 35억원)에 낙찰됐고 이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2018년에는 베이브 루스, 사이 영, 타이 콥 등 메이저리그 전설 16명이 사인한 야구공이 경매를 통해 62만 3369달러(약 7억 500만 원)에 팔리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 '영끌족' 눈물의 손절? 수억 폭락 속출→평균 15억 깨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