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전 세계에서 '생활비 가장 비싼 도시'…공동 1위는?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655
  • 2022.12.04 13: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
/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
전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비싼 도시는 뉴욕과 싱가포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 시간) 영국 이코노미스트 계열 분석 기관 인텔리전스유닛(EIU)이 발표한 '2022년 전 세계 생활비(Worldwide Cost of Living)'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뉴욕과 싱가포르는 조사 대상 172개 도시 중 '올해 생활비가 가장 높은 도시' 공동 1위에 올랐다.

이 조사에서 싱가포르는 '단골' 1위다. 싱가포르는 지난 10년 동안 1위에 8번 선정됐다. 또한 뉴욕이 1위에 오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뉴욕은 지난해 6위였다.

지난해 1위였던 이스라엘의 수도 텔아비브는 두 계단 하락하며 3위를 차지했다. 이어 홍콩·로스앤젤레스(공동 4위), 스위스 취리히(6위), 제네바(7위), 샌프란시스코(8위), 프랑스 파리(9위), 덴마크 코펜하겐·호주 시드니(공동 10위) 순으로 집계됐다.

미국 도시 총 3곳이 10위권 안에 들었던 것과 관련 EIU는 "물가상승과 함께 강달러 현상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생활비가 가장 값싼 도시로는 시리아 다마스쿠스(172위)가 꼽혔다.

그 뒤로는 리비아 트리폴리(171위), 이란 테헤란(170위), 튀니지 튀니스(169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168위), 파키스탄 카라치(167위), 카자흐스탄 알마티(166위), 인도 아마다바드(165위), 인도 첸나이(164위), 알제리 알제(163위), 인도 벵갈루루(162위), 스리랑카 콜롬보(161위) 순이었다.

EIU는 뉴욕 물가(100점)를 기준으로 식품과 의류, 주거, 교통, 학비 등 160여개 상품 및 서비스 가격을 반영한 '세계생활비지수(WCOL index)'에 따라 도시 생활비 순위를 매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