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양치승 "母 마지막까지 돌봤는데…세상 떠날 때 형 손잡더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9,101
  • 2022.12.02 06:24
  • 글자크기조절
/사진=ENA '효자촌'
/사진=ENA '효자촌'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48)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떠올렸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ENA '효자촌'에서는 양치승이 지난 9월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속상했던 점을 드러냈다.

양치승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얼마 안 됐다"며 "돌아가실 때 자식인지 누구인지 못 알아보실 때 형 손을 잡으시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제가 케어를 했는데 형 손을 잡으셨다. 그때 '물질적인 게 중요한 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형이 다정다감해서 많이 찾아뵙고 같이 식사했다. 저는 바쁘다는 핑계로 밥 먹고 빨리 가버렸다. 그게 제일 아쉽더라"고 죄송한 마음을 고백했다.
/사진=ENA '효자촌'
/사진=ENA '효자촌'
그러자 안영미는 "저도 아버지가 어릴 때 돌아가셨다. 그때 느낀 게 계실 때 잘하자는 거였다"며 "방송에서는 떠들고 장난치지만, 집에 가면 엄마에게 정말 무뚝뚝하다"고 고백했다. 양치승은 "대부분 다 그런 것 같다"고 공감했다.

1974년생인 양치승은 배우 성훈과 김우빈, 방탄소년단(BTS) 진 등의 퍼스널 트레이너로 얼굴을 알렸다. 그는 MBC '나 혼자 산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도 활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