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부건설우, 또 '상한가'…수주잔고 8조원에 긴축 속도 조절까지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2 09:28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이 나오는 가운데 개별 호재가 더해지며 건설주가 강세다.

2일 오전 9시 5분 현재 코스피시장에서 동부건설우 (33,000원 ▲150 +0.46%)는 전일 대비 1만1500원(29.79%) 오른 5만100원에 거래되며 상한가를 쳤다. 동부건설 (7,340원 ▼100 -1.34%)은 2.45% 오르며 강세다.

동부건설은 8조원 규모의 수주잔고를 확보했다는 소식까지 나왔다. 2022년 3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동부건설은 연결 기준 약 7조9000억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비슷한 시각 금호건설우 (23,950원 ▲150 +0.63%)도 전일 대비 130원(8.28%) 오른 1700원에 거래 중이다. 금호건설 (7,130원 ▼70 -0.97%)은 0.85% 상승 중이다. DL건설 (14,560원 ▼100 -0.68%)은 0.89%, 태영건설 (4,125원 ▼45 -1.08%)은 0.19% 상승 중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12월 중 금리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수 있다고 발언하자 건설주가 전날에 이어 상승 중이다. 11월 30일(현지시간) 파월 의장은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을 끌어내리기 충분할 정도의 수준으로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정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며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시점은 12월 회의에서 바로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