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기루, '8XL' 사이즈 공개…옷에 담배냄새 당황 "PC방 다녀서"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7,536
  • 2022.12.02 11:15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
/사진=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
코미디언 신기루(41)가 '8XL' 사이즈 옷을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에서는 신기루, 김민경, 홍윤화, 풍자 4인방의 옷장이 공개됐다.

신기루는 '8XL' 사이즈의 옷을 자랑했다. 김민경은 "거짓말하지 마. 난 8XL를 본 적이 없다"며 놀라워했고, 홍윤화는 "이런 거 처음 본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신기루는 "베트남에서 산 거다. 우리 집에 있는 티셔츠 하나는 'XXXXXXL'(6XL)"라고 말했다.
/사진=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
/사진=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
홍윤화는 신기루의 재킷을 입어보더니 "예쁜데 옷에서 담배 냄새가 난다"며 인상을 썼다. 당황한 신기루는 "방송에서 그런 얘기를 하면 어떻게 하냐. PC방을 다녀서 그렇다"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큰 사이즈의 원피스를 본 풍자는 "바닥에 깔고 화투 쳐도 되겠다"고 말했고, 신기루는 "24평 집 정도는 커튼으로 써도 된다"고 받아쳤다.
/사진=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
/사진=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
풍자는 "제가 가져온 옷의 절반은 직접 디자인한 옷"이라고 설명했다. 신기루가 "직접 디자인하는 게 대단하다"라며 감탄하자 풍자는 "잠이 안 올 때 디자인하면서 그림을 그린다"고 말했다.

신기루는 풍자의 가죽 재킷과 치마를 입은 김민경을 보고 "예쁘다. 확실히 몸이 여리여리해야 예쁘다"고 부러워 해 웃음을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