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화 가능하다는 러…조건 단 바이든 "푸틴이 하는 일, 역겹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2 12:12
  • 글자크기조절
러시아가 미국과의 대화를 피하지 않는다며 미러 정상회담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맹비난하면서도 전쟁을 끝낼 생각이 있다면 대화할 의향이 있음을 시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FPBBNews=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FPBBNews=뉴스1
1일(현지시간) CNN, AP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는지 묻자 "푸틴 대통령과 나는 절대로 (미국과의) 대화를 피하지 않는다고 거듭 말해왔다"고 답했다. 다만 "진지한 논의는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러 정상이 대면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푸틴 대통령이 불참하면서 만남이 불발됐다.

라브로프 장관은 "전화 통화를 원한다면 누구에게나 기회가 있다. 푸틴 대통령은 시간 제약 없이 모든 사람과 소통한다"고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의 대화 여부에 대해서는 "오래전 딱 한 번 통화했다. 블링컨 장관은 유죄 판결을 받고 러시아에 수감돼 있는 미국인에 대해서만 질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정상이 지난해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별도의 통신 채널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성과를 도출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서는 미국이 직접적으로 관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이를 문제 삼아 최근 양국 간 핵 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 협상 시작 하루 전 일방적으로 연기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과 나토가 전쟁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해서는 안 된다. 서방은 직접 참여하고 있다"면서 "무기를 제공하는 것 외에도 서방은 영국,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우크라이나군을 훈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무시한 채 전략적 안정을 논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미국이 러시아를 파괴하려 들면서 핵 문제를 논의하려는 것은 순진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당장 마주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제 조건을 달고 대화의 문이 열려 있음을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이 전쟁을 끝낼 방법을 찾는 데 관심이 있다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그렇다면 프랑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친구들과 상의해 푸틴 대통령이 뭘 원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회담 테이블에) 앉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현재 그렇게 행동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상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대상으로 엄청난 대학살을 벌이고 있다. 유치원과 병원 등을 폭격하고 있다"며 "그가 하는 일은 역겹다(sick)"고 강하게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