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조성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2,058
  • 2022.12.03 10:30
  • 글자크기조절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전국이 중국발 황사 영향권에 들어가고 특히 수도권 등에 짙은 황사가 들이닥칠 전망이다. 사진은 1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IBS타워에서 바라본 인천 송도의 모습.2021.3.16/뉴스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전국이 중국발 황사 영향권에 들어가고 특히 수도권 등에 짙은 황사가 들이닥칠 전망이다. 사진은 1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IBS타워에서 바라본 인천 송도의 모습.2021.3.16/뉴스1
최근 업계에서는 인천시 송도의 한 아파트 매매가 화제다. 호가 보다도 몇억원이 낮고 직전 거래가 보다 7억원이 하락한 금액에 거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직전 최고가에 산 사람이 1년 4개월 만에 7억원 손해를 감내하고 매도한 것으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시장 상황을 반영한 정상거래"…송도 가격 하락 지속 전망


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아트윈푸르지오 전용 106㎡는 지난달 9억원에 거래됐다. 직전 최고가(15억9500만원)보다 약 7억원이 하락한 금액이다. 같은 평형의 호가는 11억~17억원대에 형성돼 있어 호가 보다도 최소 2억원 이상 낮다.

이 집을 매도한 A씨는 30대 초반의 중국인으로 2021년 7월 이 집을 당시 최고가인 15억9500만원에 매수했다. 올 4월 보증금 1억원에 월 280만원의 월세 계약을 맺었으나 6개월 만에 매도했다. A씨는 이 매매로 1년4개월만에 세금 등을 포함하면 약 7억원 이상의 손해를 본 셈이다.

송도아트윈푸르지오는 최고 60층 2개동 999가구의 주상복합아파트다. 바다 전망이 가능하고 인천지하철 1호선 센트럴파크역과 지하로 연결된 초역세권 단지다.

이 거래에 대해 이상거래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인근 공인중개소에서는 그만큼 시장 상황이 좋지 않다는 의미라고 입을 모은다. 송도동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매도자가 손해를 많이 보고 판 건 맞지만 정상적인 거래로 알고 있다"면서 "지금 시장이 좋지 않고 거래 자체가 없어서 매수하려는 입장에선 9억원이 마냥 저렴한 가격은 아니다"고 말했다.

인근 B공인중개소 관계자도 "최근 가격이 많이 빠졌다. 온라인에는 그 가격에 매물을 내놓지 않지만 실제로 (같은 평형의)9억~10억원대 매물이 적지 않다"면서 "비정상적인 거래는 아니다"고 말했다.

실제 올 하반기 들어 송도 아파트 가격이 빠르게 내려가고 있다. 송도동 e편한세상송도 전용 84㎡는 지난해 8월 10억7500만원(21층)에 거래됐으나, 올 10월 같은 평형이 6억3000만원(20층)에 거래돼 1년2개월만에 4억4500만원이 하락했다.

KB부동산통계에 따르면 송도가 포함된 인천시 연수구는 6개월째 하락세다. 지난달 전달 대비 -2.90% 하락해 10월(-1.61%)보다 하락 폭을 키웠다. 연수구는 2020년 12.93%, 2021년 45.94%를 기록해 2년 동안 무려 58.87% 올랐다. 하지만 올 6월부터 하락 전환해 올해(11월까지) -5.60% 하락했다.

송도 약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인천의 집값 상승세는 두드러졌다"면서 "어떤 개발호재도 힘을 쓰지 못하는 금리상승기에 인천의 강남으로 불리는 송도도 그 여파를 피해갈 수 없다"고 말했다. 여 수석연구원은 "그동안 집값 상승 피로감 등을 감안하면 한동안 가격 하락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