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진표 국회의장 "정기회 내 예산안 처리…본회의 8, 9일 열 것"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2 13:46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각각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2022.1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각각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2022.1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표 국회의장은 2일 "이번에도 정기국회 회기 내에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오는 8, 9일 본회의를 개최하려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서면 입장문을 내고 "헌법이 정한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 오늘이지만 내년도 나라살림 심사를 마치지 못했다"며 "국회의장으로서 국민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 같이 전했다.

김 의장은 "민생경제를 살리고,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복지를 챙기면서, 나라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내년도 예산안의 조속한 처리야말로 국회가 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겨냥 "여야가 '정치 현안'을 가지고 대결 구도를 이어가면 예산안 처리가 어렵기 때문에, 양당 원내대표들과 정부에 예산안 처리 일정을 최우선으로 합의해 줄 것을 지속해서 촉구해왔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여야가 의견을 달리하는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논의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해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조정.중재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 의장은 "2014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경우라도, 모두 정기국회 회기 내에 예산안을 처리해왔다"며 "국회에 주어진 권한이자 책무를 이행하기 위해 8일과 9일 본회의를 개최하겠다"고 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오전 원내대표 회동을 열고 국회 의사일정을 비롯, 내년도 예산안, 이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등을 논의했으나 결국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날은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이지만 사실상 통과는 물 건너 간 상황이다.

여당은 우선 예산안 처리에 집중하자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일단 본회의부터 열자며 맞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 (처리하기에) 물리적인 시간이 어려우면 본회의도 열기 어렵다고 파악하고 있다"며 "예산안 법정기한(12월2일)을 못 지키게 된 것 같아서 국민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했다.

반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를 열어놓고 여야의 예산안 합의를 기다리는 것이 당연한 수순"이라며 "의장께 오늘 오후 본회의를 개의하고, 여야의 예산안 타결을 종용하는 것이 마땅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