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통 플랫폼 '광주 온' 첫 온라인설문…시민 '97%' "가뭄 심각"

머니투데이
  • 광주광역시=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2 14:50
  • 글자크기조절

'광주 온(on)' 첫 온라인 설문조사 실시…시민들 자발적 물 절약 참여 유도

광주광역시청.
광주광역시청.
광주광역시민 97%는 가뭄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지역의 최악 가뭄으로 동복댐 등 상수원 저수율이 크게 떨어지자 광주시가 시민 인식 제고와 홍보강화를 위해 실시한 시민소통 플랫폼 '광주 온(on)' 첫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광주시 시민정책참여단 1만9406명을 대상으로 '가뭄대책 및 물 절약 실천'에 대한 '광주 온'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범, 실시했다. 설문 항목은 가뭄 상황 인식 정도, 물 절약 실천 방안, 가뭄대책 중 가장 시급한 대책 등이다.

조사 결과, 가뭄 상황 인식 정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2277명 중 97.7%인 2226명이 가뭄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매우 잘 알고 있다'가 66%(1519명), '어느 정도 알고 있다'는 응답이 31%(707명)로 나타났다. 반면, '잘 모르고 있다'는 응답은 1%(35명)였다.

물 절약 실천 방안 중 시민이 가장 우선 참여하는 방안으로 '빨랫감 모아서 한 번에 세탁하기'가 3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가정 내 수도밸브 수압저감' 25%, '샤워시간 절반 줄이기' 22%, '양치컵 사용' 15% 등의 순이었다. 또, 가장 시급한 가뭄대책으로는 '시민들의 생활 속 물 절약 실천'(55%), '물 절약 캠페인 및 홍보'(23%), '제한 급수'(16%), '한시적 수도요금 인상'(3%) 순으로 응답했다.

가뭄 대책 및 물 절약 방안에 대한 주관식 질문에는 '수도 사용량 줄어든 세대와 업소 과감한 인센티브 제공', '학교에서 물 절약 실천교육', '물 절약 실천 우수 구·동 수도요금 인하 등 특별혜택' 등 물 절약 캠페인의 동참할 수 있는 동기 부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물 절약 정책 추진에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김성수 광주광역시 시민소통과장은 "이번 온라인 설문조사 시범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앞으로도 시정에 시민들의 의견을 시의성 있게 수렴해 반영하기 위해 이달부터 온라인 설문조사를 본격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민선 8기 공약사업인 시민소통 플랫폼 '광주 온(on)'을 구축, 운영 중이다.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파악해 시정에 참고자료로 활용키 위해 지난 9월 8일부터 시민정책참여단 2만여 명을 모집했다. 정책참여단은 만 14세 이상 광주시민 및 거주자로, 설문조사의 객관성 및 신뢰성을 확보키 위해 자치구별·성별·연령별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