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왜 VR헤드셋 안 사줘"…美 10살 남아, 엄마 총으로 쏴 살해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2 15:10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미국에서 10살 소년이 VR(가상현실)헤드셋을 사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총으로 살해하는 일이 벌어졌다.

1일(현지시각) AP통신 등은 최근 미국 검찰이 1급 살인 혐의로 10살 소년을 구속기소했다고 보도했다.

소년은 지난달 21일 오전 7시쯤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자신의 어머니를 향해 총을 겨눈 뒤 발포한 혐의를 받는다.

당초 소년은 경찰 조사에서 "실수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소년은 "당시 어머니의 침실에서 총을 가져와 지하 세탁실로 갔다"며 "어머니가 빨래를 하고 있는 동안 총을 손가락에 걸고 돌리면서 장난을 쳤는데 총이 손에서 빠지면서 사고가 벌어졌다"고 경찰에 말했다.

소년의 진술에 따라 경찰은 우발적 사고로 판단했지만 친척의 진술로 상황은 뒤바뀌었다.

친척에 따르면 소년은 사고가 발생한 뒤 "어머니에게 총을 겨눴다"고 털어놨다. 당시 소년의 어머니는 "총을 내려놓으라"고 아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친척은 소년이 어머니의 죽음을 슬퍼하거나 자신이 저지른 일을 뉘우치는 기색이 없었다고 증언했다. 소년은 어머니가 사망한 직후에도 어머니의 계정으로 쇼핑몰에 접속해 오큘러스 VR헤드셋을 구매했다고 한다.

친척은 소년이 강아지를 심하게 학대하거나 인화성 액체를 사용해 집 안 가구에 불을 지른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친척의 진술을 토대로 재심문한 끝에 소년은 "VR헤드셋을 사주지 않아 어머니에게 총을 쐈다"고 경찰에 자백했다.

소년은 현재 청소년구금시설에서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그건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