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흡곤란' 아들에게 '약' 대신 아이스크림 준 엄마…오은영 '깜짝'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293
  • 2022.12.02 23: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아이스크림과 게임머니를 사줄 것을 요구하는 금쪽이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2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에서는 4년째 호흡곤란을 호소하고 있는 15살 금쪽이가 등장했다.

금쪽이는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거나 기분이 상하면 호흡곤란을 호소했다. 야구를 보던 금쪽이는 엄마에게 '먼저 씻고 오라'는 말을 듣자 갑자기 숨을 제대로 쉬지 못했다. 금쪽이의 호흡곤란을 대하는 엄마의 태도도 이상했다.

당장 치료가 필요해 보이는 금쪽이한테 엄마가 내민 것은 아이스크림이었고, 금쪽이 역시 아이스크림을 먹자 신기하게 안정을 되찾았다.

이에 MC 신애라, 장영란은 꾀병으로 오해받을 수 있겠다고 우려했다. 공황장애로 호흡곤란을 겪어본 정형돈 역시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는 게 저도 가끔 호흡곤란이 오지 않냐. 그때 뭘 먹을 정신이 없다. 호흡에 집중이 돼 다른 게 신경쓰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호흡곤란' 아들에게 '약' 대신 아이스크림 준 엄마…오은영 '깜짝'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

금쪽이는 또 부모에게 게임머니를 충전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호흡곤란을 보였다. 아빠가 "게임 결제 안 해줘서 안 좋은 것이냐. 그거 해 주면 괜찮아질 것 같냐"고 하자, 금쪽이는 "응 지금은"이라고 답했다.

그는 "강아지도 못 키우게 하지 않냐.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게 현질이다. 그러니까 이걸 해야겠다"며 "다른 방법이 없다. 이걸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말하는 내내 호흡을 더 거칠게 몰아쉬며 이상 행동을 보였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에 대해 4년동안 항불안제를 복용했다면 지금쯤 호흡곤란이 많이 좋아졌어야 한다며 '인위성 장애'일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오은영 박사는 "인위성 장애는 본인이 진짜 그 병에 걸렸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멀쩡한데 스스로에게 증상을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체화 증상이라는 게 있다. 스트레스 받으면 그것에 의한 증상이 신체 통증으로 표현되는 것"이라며 "금쪽이의 시작은 꾀병이 아닌 신체화 증상이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은영 박사는 또 금쪽이가 호흡곤란 증세를 방어기제, 또는 무기로 삼고 있다며 "부모님 두분은 아이를 유아 다루듯 대하는데 그러면 아이는 스트레스를 겪어낼 내면의 힘을 못 기르게 된다. 이제부터라도 나이에 맞는 훈육을 하며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빨라진 국민연금 고갈시계…암울한 미래에 개혁 속도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