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백만 달러래" 벽 뜯었다…전쟁 중 우크라서 '뱅크시' 작품 수난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3 19:14
  • 글자크기조절
"수백만 달러래" 벽 뜯었다…전쟁 중 우크라서 '뱅크시' 작품 수난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의 건물 위에 세계적인 그라피티 작가 뱅크시가 그린 벽화를 훔치려던 일당이 경찰에 잡혔다.

2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의 호스토멜에 있는 건물 외벽에 그려진 그라피티를 훔치기 위해 벽 일부를 뜯어내려던 일당이 검거됐다.

일당은 그라피티가 그려진 건물 외벽과 석고보드를 일부 잘라내기까지 했지만, 경찰에 발각돼 그라피티 절도에 실패했다.

노란색 벽에 그려진 그라피티에는 방독면을 쓴 여성이 목욕 가운을 입고 소화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뱅크시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영향을 받은 지역에 이 벽화를 포함한 총 7개의 벽화를 그렸다. 뱅크시의 작품은 수백만 달러를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렉시 쿨레바 키이우 주지사는 "그라피티는 손상되지 않았으며 경찰이 보호하고 있다"며 "이 그라피티들은 적과의 투쟁의 상징이고, 우리는 거리의 예술작품을 승리의 상징으로 보존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