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 사람이 서희원?"…구준엽, '가짜뉴스' 사진 공개하며 분통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495
  • 2022.12.03 19:48
  • 글자크기조절
/사진=구준엽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구준엽 인스타그램 캡쳐
가수 겸 DJ 구준엽이 본인과 아내에 관련된 루머에 분노를 나타냈다.

3일 OSEN에 따르면 지난 2일 구준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륜설 등 부부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구준엽은 루머 유포자들이 증거라고 주장하는 사진과 함께 "어떻게 이 두 사람이 같은 사람이라고 계속 우길 수 있죠? 어쩔 수 없이 얼굴 사진을 쓸 수 밖에 없어서 두 분의 얼굴 노출에 대해 정말 너무 죄송하다"며 글을 게재했다.

구준엽의 지인들도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가수이자 클론 멤버 강원래의 아내인 김송은 "어머어머 눈이 삐었나. 이 팬 XX 맞지? 클론 찐팬", "내가 산증인. 클론팬 다 알잖아. 저건 아니지!"라고 분노했다. 개그맨 박준형은 "형님 너무 걱정 마십시요. 진실은 스스로 드러나게 돼 있습니다. 늘 응원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앞서 구준엽은 서희원의 전남편 왕소비(왕샤오페이), 전 시어머니 장란의 폭로에 대해 "Stop Fake News"라고 경고한 바 있다.

장란은 서희원이 마약을 투약했다며 "서희원이 중국에서 이혼 절차를 다 마무리하지 않고 구준엽과 결혼했다", "매일 마약한 것을 알고 있다. 증인도 있다. 법원에 끌려가 혈액 검사를 받게 할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그날로 다 끝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희원은 "저와 제 동생(서희제, 쉬시디)은 마약을 할 수 없다. 심장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라며 "서희제는 일주일에 평균 4일을 일하고, 시부모, 아이와 살아서 마약을 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다. 또 대만은 마약을 허용하지 않는다. 우리는 법을 준수한다"고 반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셋값 이런데 집값 반등? 쉽지 않다" 고점 맞춘 전문가 일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