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S·구글도 군침"…착공 전부터 입주기업 줄 세운 韓의 '이것'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906
  • 2022.12.04 08:00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데이터센터가 부족하다(上)

[편집자주] 디지털경제의 핵심 인프라로 꼽히는 데이터센터가 부족하다. AI(인공지능), 메타버스, 클라우드 확산 등으로 데이터의 생성·유통·축적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서다. 여기에 카카오 먹통사태 이후 기업들의 이중화 수요도 급증했다. 데이터센터 부족의 원인과 여파, 개선방안을 짚어본다.


착공도 안했는데 "우리 먼저 입주할게요"...수도권 데이터센터 입주경쟁 불붙었다


"MS·구글도 군침"…착공 전부터 입주기업 줄 세운 韓의 '이것'
"데이터센터 착공 전부터 주요 기업들의 사전 입주약정이 빗발칩니다. 최소 절반 이상의 입주물량이 예약된 상태로 착공합니다"

경기도 용인 죽전과 서울 가산디지털단지에 하이퍼스케일급(초대형) 데이터센터를 짓고 있는 퍼시픽자산운용 관계자는 최근 데이터센터 수요에 대해 이같이 언급했다.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모아 데이터센터를 짓는 이 회사는 착공 전부터 입도선매식으로 입주가 예약된 물량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리츠(부동산투자신탁) 형태로 자금을 모아 데이터센터를 세우는 미국 기업 디지털리얼티도 올 초 준공한 서울 상암 데이터센터 이외에 경기도 김포에 두 번째 데이터센터를 2024년 1차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김재원 한국디지털리얼티 지사장은 "한국에서의 데이터센터 건설은 고객사의 급박한 요청에 의해 추진되는 것"이라고 했다.

핵심 IT 인프라인 데이터센터 수요가 최근 폭증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 확대와 기업의 디지털전환(DX) 열풍, 클라우드 서비스 확대로 기업이나 기관들이 자체 전산설비만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IT서비스와 처리할 데이터가 급증하는 것이다. 이에 데이터센터 확보 경쟁이 불붙었다. 여기에 지난 10월 카카오 서비스 먹통사태로 기업들이 시스템 이중화 수요가 더해져 수급 불균형이 더 심화하고 있다.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센터는 2000년 53개 2012년 114개, 2020년 156개로 계속 증가추세다. 2025년 국내 데이터센터의 수는 188개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공급이 수요를 따르지 못한다는 점이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상업용 외부임대 즉 코로케이션(Colocation) 설비는 이미 포화상태다. 데이터센터연합회 관계자는 "국내 데이터센터 용량을 기준으로 할 때 70% 이상이 수도권에 몰려 있고 이들이 국내 코로케이션 물량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며 "비수도권 지역의 데이터센터는 주로 DR(재해대응) 용도의 이중화 설비나 기업·기관이 자체용도로 활용하기 위해 활용하는 게 대부분"이라고 했다.
카카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경기 안산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초대형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
카카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경기 안산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초대형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
이어 "고객과의 인접성, 관리인력 확보 용이성, 비상상황 대응을 위한 물리적 시간 단축 등 이유로 수도권 데이터센터는 이미 잔여 상면(서버 등 IT설비 구축구역)이 없는 상태"라며 "현재 건설중인 센터가 가동되는 2025년쯤이면 상황이 나아지겠지만 자칫 민간·공공의 디지털전환 수요를 감당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했다.

데이터센터는 일반 주택이나 상가와 달리 뚝딱 지어올릴 수 없다. 초고압 전력망은 물론이고 대규모 통신망에 예비 발전소, 비상 전원공급장치 등 설비투자가 필요하다.

"MS·구글도 군침"…착공 전부터 입주기업 줄 세운 韓의 '이것'
최준균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는 "통상 데이터센터 1곳의 소요 전력량은 충남 공주시만한 규모의 중소도시 1곳의 사용량에 육박한다"며 "현재의 한국전력의 발전·변전설비는 신설 데이터센터 수요를 모두 감당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했다.

전자파 등을 우려한 지역 주민들의 반대여론도 데이터센터 확충을 어렵게한다. 실제 경기 용인시·시흥시 등 기업 데이터센터 건립이 예정된 곳에서는 주민 반대여론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방에 발전소를 지어 송전망을 연결하는 것도 과거 밀양 송전탑 사태 등에서 확인됐듯 여의치 않다.

최 교수는 "데이터센터 추가건설이 지연되면 그만큼 민간·공공의 디지털 전환은 느려진다"며 "국가 디지털 경쟁력에 부정적 여파가 미칠 수 있는 만큼 공급을 늘릴 종합적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뭉칫돈 몰리는 데이터센터…국내외 '큰손' 투자↑



"MS·구글도 군침"…착공 전부터 입주기업 줄 세운 韓의 '이것'
최근 금리인상과 글로벌 긴축, 경기침체 우려로 연기금·기관 등의 투자가 위축됐지만, 데이터센터로는 오히려 투자금이 몰리는 상황이다. 과거 생활형 숙박시설과 아파트에서 코로나19(COVID-19) 시기를 전후해 물류센터로 옮겨갔던 투자자들이 DX(디지털전환) 본격화에 주목하며 데이터센터에 눈독을 들이는 것이다.

팬데믹 여파에…'물류센터→데이터센터' 투자 무게추 이동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신한투자증권은 경기 용인시 죽전 데이터센터 개발사업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을 성사시켰다. 사업을 시행하는 퍼시픽자산운용이 조달한 금액은 총 6280억원으로, 데이터센터 구축·운영은 LG CNS가 담당한다.

신한투자증권은 지난 7월에도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할 가산 데이터센터 개발사업 관련 PF 대출을 단독 주관했다. 개발이 끝나면 금천구 가산동에 지하 5층·지상 10층 규모의 데이터센터가 들어선다. 주관 사업을 시행하는 가산아이윌의 조달 금액은 총 3700억원이다.

지난 4월에는 IBK기업은행이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들어설 데이터센터 신축 사업 PF 주관을 맡기도 했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위원은 "최근 부동산 가치가 하락하고 금융시장 자체가 불안정해 실물 부동산 투자를 지양하는 분위기"라면서도 "기존 부동산과는 다른 특수 부동산으로 볼 수 있어 자산운용사에서도 데이터센터 사업을 많이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해외 '큰손' 몰리는 데이터센터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도 뜨겁다. 데이터센터 운영업체 디지털리얼티는 올초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국내 첫 번째 데이터센터를 열었다. 내년 준공을 목표로 경기 김포시에도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짓고 있다. 캐나다연금투자위원회(CPPIB) 역시 국내 부동산 개발업체 퍼시픽자산운용과 합작사를 설립, 경기 용인시에 데이터센터를 지을 계획이다.

지난 1월 싱가포르 국부펀드 GIC는 에퀴닉스(Equinix)와 5억2500만달러(약 7000억원) 규모의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또 지난 3월 한국에 초거대 규모(xScale) 데이터센터 2곳을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에퀴닉스는 미국 최대 데이터센터 임대·위탁운영 기업으로 세계 24개국에 데이터센터 200개 이상을 운영 중인 '큰손'이다. 현재 건설 중인 SL2x는 내년 4분기 완공을 목표로 한다. 총 2억1000만달러(약 2870억원)가 투자된 SL2x는 6600㎡ 이상의 코로케이션(Co-Location) 공간을 제공하고 22MW(메가와트) 전력 용량을 제공한다.

지난 4월에는 싱가포르 데이터센터 플랫폼 기업 디지털 엣지 홀딩스(이하 '디지털 엣지')가 SK에코플랜트와 함께 인천 부평구에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데이터센터 설립 계획을 밝혔다. 센터는 총 120MW의 전력이 공급되며 10억달러(약 1조원) 이상이 투입된다. SK에코플랜트에 따르면 연말 착공에 들어간 뒤 2024년 말 서비스 준비를 마칠 계획이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아리츠톤(Arizton)은 한국 데이터센터 시장이 2021년 39억달러(약 5조1700억원)에서 2027년 58억달러(약 7조7000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시아 주요 국가들과의 네트워크 연결성이 두터운 한국이 데이터센터 설립에도 긍정적인 요소를 갖추고 있다는 뜻이다. 특히 서울은 국내 데이터센터의 40% 이상을 차지할만큼 선호하고 있다.

한 IDC 업계 관계자는 "한국은 동아시아 시장 진출에 지리적 이점이 많아 AWS·MS·구글 등 빅테크 기업들은 물론 이 보다 규모가 작은 글로벌 기업들도 군침을 흘린다"고 말했다.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관계자는 "데이터센터 운영은 지리적 안전성이 담보돼야 하는데 일본의 경우 지진 등 재해 위험이 높은 반면 한국은 IT강국이면서 재해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낮아 선호도가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