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둠프리스 1골 2AS' 네덜란드 8강 진출... 미국에 3-1 완승 [월드컵]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4 01:53
  • 글자크기조절
골을 넣고 기뻐하는 덴젤 둠프리스(왼쪽). /사진=AFPBBNews=뉴스1
골을 넣고 기뻐하는 덴젤 둠프리스(왼쪽). /사진=AFPBBNews=뉴스1
오렌지군단 네덜란드가 가장 먼저 8강에 진출했다.

네덜란드는 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 미국과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우승후보 네덜란드는 8강에 올라 정상 도전을 이어갔다. 미국과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5승1패 유리하게 끌고 갔다. 네덜란드는 아르헨티나, 호주와 8강 승자와 4강에서 맞붙는다.

미국은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16강에 진출한 것으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네덜란드는 3-4-1-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데파이 각포 투톱에 클라센이 공격을 지원했다. 드 룬과 데용이 중원을 조율했고, 블린트와 둠프리스가 양 쪽 윙백 역할을 맡았다. 스리백은 팀버와 반다이크, 아케였다. 골문은 노페르트가 지켰다.

미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풀리시치와 페레이라, 웨아가 스리톱으로 출격했다.

네덜란드가 일찍이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10분 데파이의 선제골일 터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둠프리스가 낮고 빠르게 건네준 크로스를 데파이가 원터치로 때려 넣었다. 전반 18분에는 블니트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떴다.

이후 양 팀은 중원에서 볼을 돌리며 기회를 찾았다. 하지만 수비가 촘촘했다. 전반 막판쯤 돼서야 미국이 강하게 몰아붙였다. 전반 43분 웨아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기는 했지만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전반 44분 풀백 데스트는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였지만 슈팅이 수비벽에 걸렸다.

하지만 추가골은 네덜란드의 몫이었다. 선제골 장면과 비슷했다. 전반 추가시간 둠프리의 빠른 크로스를 블린트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전반은 네덜란드가 2-0으로 앞섰다.

골이 필요했던 미국은 후반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페레이라르 빼고 레이나를 투입했다. 네덜란드도 클라센과 데 룬 대신 코프메이너르스, 베르바인을 들여보내 변화를 줬다.

미국은 의욕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8분 풀리시치의 슈팅을 시도했고, 1분 뒤에는 맥케니도 골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미국 골키퍼 맷 터너의 활약도 좋았다. 후반 16분 데파이의 슈팅을 막아낸 것에 이어 후반 26분 슈퍼세이브까지 선보였다. 코프메이너르스의 중거리 슈팅을 쳐낸 뒤 넘어진 상태에서 데파이의 헤더 슈팅까지 막아냈다.

덕분에 미국은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30분 교체로 들어온 라이트가 풀리시치의 크로스를 만회골로 연결했다. 슈팅이 빗맞았지만 공이 골문 안으로 향하는 행운의 골이었다.

하지만 네덜란드는 곧바로 카운터펀치를 날렸다. 후반 36분 둠프리스가 블린트의 크로스를 왼발 발리슈팅으로 때려내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둠프리스는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미국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네덜란드는 마지막까지 미국의 공격을 막아내 승리를 지켜냈다.

미국전에서 골을 넣은 멤피스 데파이(왼쪽)와 달레이 블린트.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전에서 골을 넣은 멤피스 데파이(왼쪽)와 달레이 블린트.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