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상의·대기업 손 맞잡고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900곳 키웠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4 12:00
  • 글자크기조절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 본사. /사진 = 뉴스1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 본사. /사진 = 뉴스1
대한상공회의소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의 성과가 담긴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우수사례집'을 발간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LG전자, 포스코, 두산,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가스공사 등 출연기업들은 협력사 육성을 통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해 2019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해 오고 있다.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등 협력사가 함께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때 정부가 구축비용 일부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중소.중견기업이 제품기획 및 설계 단계부터 생산, 유통, 판매 등 전 과정에 첨단기술을 적용한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면 대기업 출연금과 정부 지원금을 합쳐 총 사업비의 70% 이상을 중소·중견기업에 지원한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이 중소·중견 기업들의 품질 개선과 생산성 향상은 물론, 디지털 전환(DX)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대한상의가 지난달 중소기업 현장 컨설턴트 490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부의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이 국내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72.9%가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는 21년까지의 3차년도 사업에 대기업 출연금 175억, 정부지원금 118억 등 293억원의 사업비를 조성하여 690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올해 진행 중인 4차년도에는 165억원(대기업 97억, 정부 68억)의 사업규모로 215개 기업을 지원하고 있어 총 지원 대상 기업은 905곳에 달한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지난 4년간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이 가시적 효과를 나타내면서 이제 중소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이 더욱 속도를 내야 할 시점"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이 중소기업들의 DX를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감사보고서 못 낸 19곳 어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