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삿짐 싸는 함소원♥진화…"베트남·방콕으로 1년 쉬러 간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919
  • 2022.12.04 15:58
  • 글자크기조절
 방송인 함소원(오른쪽)과 남편 진화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방송인 함소원(오른쪽)과 남편 진화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방송인 함소원이 해외로 이사를 하기 위해 준비 중인 근황을 전했다.

함소원은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이삿짐 싸느라 일주일 동안 정말 바빴다. 정리할 것이 왜 이리 많은지"이라고 적었다.

이어 "월드컵 첫 골 먹고 너무 화나서 방에 들어와 혼자 몰래 보다가 결승 골 터지고 괴성 질렀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편하고 다음 월드컵 땐 그 나라가 어디든 직접 비행기 타고 날아가 보러 가자고 했다"며 "어제의 감동이 아직도 끝나지 않아 우리 가족은 지금도 짐 싸면서 계속 마지막골 돌려보고 있다"고 했다.

함소원은 어디로 이사 가냐는 누리꾼의 질문에 "1년 쉬러 베트남과 방콕에 간다"고 밝혔다.

앞서 함소원은 지난달 "2023년은 휴식기를 가지기로 했다"며 "가고 싶은 나라 어디든 가서 살고 싶은 만큼 살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함소원은 2018년 18세 연하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같은 해 딸을 출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