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메가스터디 스타트업 찾아 키운다..벤처캐피탈 '땡스벤처스' 설립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5 09:58
  • 글자크기조절

손은진 메가스터디 대표 적극 추진

손은진 메가스터디 대표/사진제공=메가스터디
손은진 메가스터디 대표/사진제공=메가스터디
메가스터디가 신규 벤처캐피탈 '땡스벤처스'를 설립했다고 5일 밝혔다.

메가스터디는 지난달 30일 이사회 승인절차를 거쳐 지난 1일 법인설립 등기를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메가스터디는 지난 6월 신기술금융투자회사 메가인베스트먼트를 JB금융지주에 매각한 뒤 약 6개월만에 신규로 투자 전문 자회사를 보유하게 됐다.

땡스벤처스의 최대주주는 70% 지분을 보유한 메가스터디이며, 손은진 메가스터디 대표와 김정민 땡스벤처스 대표, 윤예섭 파트너 등이 주주로 참여했다.

메가스터디 (10,970원 ▲90 +0.83%)는 기존 자회사인 메가인베스트먼트를 통해 2012년 벤처 투자를 시작한 이래 초기 스타트업 투자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왔다. 이번 땡스벤처스 설립도 초기 스타트업 발굴과 투자에 집중하려는 손 대표의 강한 의지가 반영됐다.

앞으로 메가스터디는 땡스벤처스를 통해 금전적 투자뿐만 아니라 경험과 자원을 전수해 후배 스타트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손 대표는 "땡스벤처스는 연내에 창투사 라이센스를 취득한 후 내년 초 곧바로 1호 펀드를 결성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며 "메가스터디의 투자 전문 자회사로서 잠재력 있는 초기 스타트업 발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