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수본 "지역 축제 안전관리 책임…1차적으로 지자체에 있다"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5 12:46
  • 글자크기조절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설치된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 현판./사진=뉴스1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설치된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 현판./사진=뉴스1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경찰, 소방 등 기관들 사이 책임의 경중에 관해 "주최자가 있든 없든 지역 축제 안전관리 책임은 1차적으로 지자체에 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욱 특수본 대변인은 5일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현행법상 재난이 발생하면 경찰보다 구청, 소방 책임이 무겁다는 말이 있는데 어떻게 보시나'란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특수본은 이날 기준 용산구청 박희영 구청장과 부구청장, 안전건설교통국장, 재난안전과장 등 4명을 수사 중이다. 이날은 최재원 용산소방서장을 추가 입건해 경찰, 소방 등 피의자 21명을 수사 중이다.

특수본은 지난 1일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등 경찰 간부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특수본은 이번 주 안으로 주요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추가 신청할 방침인데 용산구청 관계자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 구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특수본은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현장 지휘팀장 등 소방 관계자 3명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 중이다. 김 대변인은 "(소방에 관한) 어느 정도 수사는 마무리했다"라고 밝혔다.

참사 당일 안전 조치가 미흡했는지 수사 중이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그런 부분들을 다 포함해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폭탄+'쪽박' 공포… 우리사주에 고민 빠진 기아 직원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