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실축한 日 키커들 엎드려 '눈물 펑펑'... 승부차기에 막힌 첫 8강 [월드컵]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56
  • 2022.12.06 04:16
  • 글자크기조절
그라운드에 쓰러져 눈물을 흘리는 미나미노 타쿠미(가운데 파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그라운드에 쓰러져 눈물을 흘리는 미나미노 타쿠미(가운데 파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일본의 첫 월드컵 8강 꿈이 승부차기에 막혔다. 승부차기 키커가 3명이나 실축하는 악몽이었다.

일본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연장 120분까지 스코어 1-1 혈투를 벌였으나, 승부차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일본은 무려 3명이나 실축했다. 첫 번째 키커 미나미노 타쿠미(AS모나코)가 골문 오른쪽을 향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두 번째 키커 미토마 카오루(브라이튼)의 슈팅도 크로아티아 골키퍼 도미니크 리바코비치(디나모 자그베르)를 넘지 못했다. 일본은 네 번째 키커 요시가 마야(샬케04)마저 실축해 고개를 숙였다.

첫 월드컵 8강을 눈앞에 놓친 일본 선수들의 좌절감과 실망감은 엄청 났다. 특히 승부차기 키커로 나서 실축한 선수들의 고통은 더욱 컸다.

이날 일본 스포니치 아넥스는 "일본이 4번째 16강에 오르며, 이를 뚫어내기를 기대했지만 실패했다"며 "경기가 끝난 뒤 미토마와 아사노 타쿠마(VFL보훔)는 눈물을 글썽였고, 미나미노도 그라운드에서 일어서지 못했다. 벤치에서 이를 지켜본 베테랑 골키퍼 가와시마 에이지(스트라스부르)도 통곡했다"고 전했다.

8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일본은 이번 대회 최대 돌풍의 팀 중 하나로 꼽혔다. 조별리그에서 우승후보 독일, 스페인을 연거푸 잡아냈다. 성과를 남긴 대회였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도 "선수들가 스태프가 열심히 해주었다. 선수, 선수들 가족, 일본 팬들에게 감사하다"며 "16강 벽을 깰 수 없었지만, 선수들이 새로운 시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미래에는 이를 깰 수 있다고 굳게 믿고 있다"고 칭찬과 응원을 보냈다.

눈물을 흘리는 아사노 타쿠마(왼쪽 파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눈물을 흘리는 아사노 타쿠마(왼쪽 파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