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전반 4골이나 실점…브라질 벽 너무 높았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6 04:50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토너먼트 전반전을 0대 4로 마쳤다. 한국은 브라질의 공격력을 제어하지 못하며 대량 실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FIFA 랭킹 1위 브라질과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르고 있다.

우리 대표팀은 김승규(알샤밥), 김진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 정우영(알사드),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이재성(마인츠),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조규성(전북)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이날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이 나왔다. 오른쪽 측면 돌파에 성공한 브라질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받은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가 골대 구석을 정확하게 노리는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에도 브라질은 경기를 주도했고, 결국 전반 13분 한국이 수비 과정에서 페널티킥(PK)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는 침착하게 골대 오른쪽으로 공을 밀어 넣었고, 브라질은 2골 차로 달아났다.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터트리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터트리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은 수비를 단단히 하면서 기회를 노렸다. 전반 17분 황희찬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브라질의 알리송(리버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한국은 수비 라인을 끌어 올리며 공세에 나섰다. 한국은 전반 25분 코너킥 기회를 얻었고 이때 황희찬이 다시 한번 위협적인 슈팅을 보여줬으나 이번에도 알리송을 뚫지 못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브라질은 네이마르, 비니시우스의 드리블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결국 브라질은 전반 29분 한국의 페널티 박스 앞에서 간결한 패스 플레이로 히샬리송(토트넘)의 추가 골을 만들어냈다.

브라질은 전반 36분 빠르고 정교한 역습에 나섰고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가 네 번째 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비니시우스가 높게 올린 크로스를 파케타가 논스톱 슈팅으로 처리해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브라질 비니시우스가 대한민국 정우영의 수비를 피해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브라질 비니시우스가 대한민국 정우영의 수비를 피해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